국제

폼페이오 국무장관 임명, 4월말 가능할듯

입력 2018.03.14. 06:08 수정 2018.03.14. 09:09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후보자의 공식 임명 절차는 이르면 다음 달 말에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물론 폼페이오 후보자가 의회의 인준 절차를 무사히 통과하는 등 다른 변수가 없다는 가정에 따른 예측이다.

폼페이오 후보자는 지난해 1월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지명됐을 때 청문 절차를 무사히 통과한 만큼 이번에도 큰 무리 없이 임명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음달 9일 이후 청문회 개최..상원 외교위원장 "최대한 신속하게"
트럼프, 새 국무장관에 마이크 폼페이오 내정 (PG) [제작 최자윤] 사진합성

(워싱턴=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부 장관 후보자의 공식 임명 절차는 이르면 다음 달 말에나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이는 물론 폼페이오 후보자가 의회의 인준 절차를 무사히 통과하는 등 다른 변수가 없다는 가정에 따른 예측이다.

미 의회 관계자들과 언론에 따르면 자료 수집과 서류 검증, 청문회 준비 등의 작업에 통상 2주 정도 소요되는데 의회가 오는 23일 휴회에 들어갈 예정인 만큼 다음 달 9일 이후에나 인사청문회를 열 수 있다.

청문회를 열고 나서 최대한 빨리 진행할 경우 약 2주 후에 인준 표결이 가능하다고 의회 관계자들은 설명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부 장관 후보자

소관 상임위원장인 밥 코커 상원 외교위원장은 인준 절차를 최대한 빨리 진행하겠다는 방침이다.

공화당 소속인 코커 위원장은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아침에 폼페이오 국장과 좋은 대화를 나눴고 그를 곧 만나기를 고대한다"면서 "위원회는 그의 임명을 최대한 신속하게 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폼페이오 후보자는 지난해 1월 중앙정보국(CIA) 국장으로 지명됐을 때 청문 절차를 무사히 통과한 만큼 이번에도 큰 무리 없이 임명될 것이라는 예상이 많다. 그는 당시 인준 표결에서 찬성 66표, 반대 32표를 얻어 임명이 확정됐다.

lesli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