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환율 상승 여파..수입물가 2개월 연속 상승

입력 2018.03.14. 06:00

원/달러 환율 상승 여파로 수입물가가 2개월 연속 올랐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수입물가지수는 83.49(2010=100·원화 기준)로 한 달 전보다 0.7% 상승했다.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월 평균) 배럴당 66.20달러에서 62.72달러로 5.3% 하락, 수입물가를 끌어내릴 수 있었지만, 환율 상승 영향이 더 컸던 셈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출물가는 4개월 만에 올라..환율 영향 빼면 수출입물가 모두 하락
원, 달러 환율 상승(PG) [제작 이태호]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원/달러 환율 상승 여파로 수입물가가 2개월 연속 올랐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를 보면 수입물가지수는 83.49(2010=100·원화 기준)로 한 달 전보다 0.7% 상승했다.

수입물가는 작년 11∼12월 하락했다가 1월(0.7%)에 이어 2개월 연이어 상승했다.

원/달러 환율 상승효과가 컸다.

평균 원/달러 환율은 1월 달러당 1,066.7원에서 지난달 1,079.58원으로 한 달 사이 1.2% 상승했다.

국제유가(두바이유 기준·월 평균) 배럴당 66.20달러에서 62.72달러로 5.3% 하락, 수입물가를 끌어내릴 수 있었지만, 환율 상승 영향이 더 컸던 셈이다.

세부적으로 보면 제1차 금속제품, 화학제품 등이 오르면서 중간재 수입물가가 1.1% 상승했다.

일반기계·정밀기기 등 자본재는 1.8%, 소비재도 1.1%씩 각각 상승했다.

원유(-4.1%) 하락 탓에 원재료 수입물가만 전월보다 0.6% 하락했다.

수출물가지수는 85.04로 1.0% 올랐다.

수출물가지수가 오른 것은 작년 10월(0.5%) 이후 4개월 만이다.

수출물가도 환율 상승 여파 때문에 올랐다고 한은은 설명했다.

화학제품, 전기및전자기기 등을 중심으로 공산품 수출물가가 1.1% 상승했다. 공산품 중에서도 엔지니어링 플라스틱 수지(14.7%), 합금철(8.8%), DRAM(디램·1.2%), 휴대용 전화기(1.2%), RV자동차(레저용차·1.5%) 등이 올랐다.

반면 농림수산품 수출물가는 0.9% 떨어졌다.

환율 영향을 제거한 계약통화(실제 계약할 때 쓰인 통화) 기준 수입물가는 한 달 전보다 0.7%, 수출물가는 0.2% 각각 하락했다.

porqu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