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2월 수출물가 넉달만에 상승..원·달러 환율 오른 영향

조현아 입력 2018.03.14. 06:00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달 수출물가가 넉달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수입물가도 두달째 상승세를 보였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수출물가가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아 지난달에 이어 두달 연속 상승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수출물가 전월대비 1.0% 상승…넉달 만에 오름세
수입물가도 두달째 상승세…1년1개월 만에 최고

【서울=뉴시스】조현아 기자 =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으로 지난달 수출물가가 넉달 만에 상승으로 돌아섰다. 수입물가도 두달째 상승세를 보였다.

한국은행이 14일 발표한 '2018년 2월 수출입물가지수'에 따르면 수출물가는 원화 기준 85.04로(2010년=100)으로 전월보다 1.0% 올랐다. 지난해 11월부터 석달 연속 내림세를 보이다가 지난달 상승한 것이다. 전년동월대비로는 1.3% 내려갔다.

원·달러 환율이 상승하면서 수출물가가 올라간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달 원·달러 환율은 평균 1079.58원으로 전월(1066.70원)보다 1.2% 상승했다. 환율 영향을 제외한 계약통화를 기준으로 한 수출물가는 전월보다 0.2% 하락헀다.


품목별로는 화학제품과(2.7%)과 제1차금속제품(2.0%)의 오름 폭이 컸다. 전기 및 전자기기도 DRAM(1.2%), 휴대용전화기(1.2%) 등을 중심으로 0.6% 상승했고, RV자동차(1.5%) 등 수송장비도 1.4% 올랐다. 국제유가 하락의 영향으로 경유(-3.2%)와 휘발유(-2.1%) 등 석탄 및 석유제품은 2.0% 하락했다.

수입물가는 지난달 83.49로 전월보다 0.7% 올라 지난해 1월(84.98) 이후 1년1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유가 하락세에도 불구하고 원·달러 환율 상승의 영향을 받아 지난달에 이어 두달 연속 상승했다. 품목별로는 화학제품(1.9%), 제1차금속제품(2.4%), 일반기계(2.4%) 등이 올랐다. 반면 원유(-4.1%) 등 광산품이 0.8% 떨어졌고 나프타(-5.6%) 등 석탄 및 석유제품도 4.7% 하락했다.

계약통화기준 수입물가는 전월대비 0.7% 내려간 것으로 집계됐다.

hacho@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