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MB소환 'D-데이'..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 '피의자'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입력 2018.03.14. 05:03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 등을 받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인 오늘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선다.

이날 소환 조사는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인 장용훈 옵셔널캐피탈 대표가 지난해 10월 이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하면서 이뤄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10억대 뇌물 수수 혐의 등..오전 9시30분 서울중앙지검 피의자 소환
이명박 전 대통령 (사진=박종민 기자/자료사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및 불법자금 수수혐의, 다스(DAS) 관련 의혹 등을 받는 이명박(77) 전 대통령이 14일인 오늘 오전 9시30분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 포토라인에 선다.

이 전 대통령이 소환조사에 출석한다면 노태우(86), 전두환(87), 고(故)노무현, 박근혜(66) 전 대통령에 이어 검찰조사를 받는 역대 5번째 전직 대통령이 된다.

헌정 사상 가장 먼저 검찰에 불려간 전직 대통령은 노태우 전 대통령이다. 1995년 노 전 대통령은 30개 재벌로부터 2838억원대 불법자금을 받아 챙긴 혐의로 그해 11월 대검찰청에 출석, 17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다.

같은 해 12월, 전두환 전 대통령은 12·12 군사쿠데타를 일으키고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유혈 진압한 혐의 등을 받았지만 검찰소환 직전 고향인 경남 합천으로 떠나 수사에 불응했다, 결국 체포된 뒤 구속 상태에서 검찰조사를 받았다.

내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뇌물수수 등 혐의로 구속된 이들 두 전직 대통령은 그러나 대법원 확정판결이 나온 지 8개월 만인 1997년 12월 특별사면으로 풀려났다.

(왼쪽부터) 노태우(86), 전두환(87), 고(故)노무현, 박근혜(66) 전 대통령 (사진=자료사진)
세번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었다. 노 전 대통령은 오랜 후원자인 박연차(73) 태광실업 회장으로부터 600만 달러를 뇌물로 받았다는 혐의로 2009년 4월 대검찰청에 소환돼 10시간 넘게 조사를 받았다. 그러나 노 전 대통령이 그해 5월 서거하면서 수사는 결론 없이 종료됐다.

박근혜 전 대통령은 '비선 실세' 최순실(62)씨의 각종 의혹에 관여한 정황이 드러나 지난해 3월 대통령직에서 헌정 사상 처음으로 파면된 뒤, 같은 달 21일 피의자 신분으로 서울중앙지검에 소환됐다.

박 전 대통령은 대기업을 압박해 미르·K스포츠재단에 774억원을 강제 출연하게 하고, 최씨의 딸 정유라(22)씨 승마 지원에 관여한 혐의 등으로 지난달 1심에서 징역 30년을 구형받고 다음 달 있을 선고를 기다리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 검찰소환을 하루 앞둔 13일 오전 서울 논현동 이 전 대통령의 자택 앞에 폴리스라인이 설치되고 있다. (사진=황진환 기자)
그로부터 1년 뒤, 박 전 대통령이 지나갔던 검찰 포토라인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선다. 이 전 대통령이 2008년 2월 정호영(70) 특별검사팀(BBK 특검)의 방문조사를 받은 지 10년 만이다.

이날 소환 조사는 'BBK 주가조작 사건' 피해자인 장용훈 옵셔널캐피탈 대표가 지난해 10월 이 전 대통령을 직권남용 혐의로 고발, 검찰이 본격 수사에 착수하면서 이뤄졌다.

이 전 대통령은 이 말고도 국정원 특활비 상납사건, 불법자금 수수 의혹 등으로 모두 110억원대 뇌물 수수 혐의를 받는 피의자다. 300억원대 비자금 조성 혐의 등 다스 관련 의혹도 받고 있다.

이 전 대통령이 이날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하면 지난해 박 전 대통령이 조사받았던 검찰청사 1001호에서 조사받는다.

[CBS노컷뉴스 김기용 기자] kdragon@cb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