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강경파가 美北대화 전면에..北에 '마지막 기회' 메시지

이진명 입력 2018.03.14. 00:0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대표적 대북 대화론자 틸러슨, 트럼프와 갈등 끝에 결국 교체..매티스 등 온건파 입지 약화
대북제재 주도한 폼페이오 신뢰..北비핵화까지 압박 계속될듯

◆ 한반도 '운명의 봄' / 트럼프, 틸러슨 경질 - 폼페이오 지명 배경은 ◆

韓특사단 면담때 틸러슨만 빠져 지난 8일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미국 워싱턴 백악관 오벌오피스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방북 성과를 설명하고 있는 모습. 이날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허버트 맥매스터 국가안보보좌관, 마이크 폼페이오 CIA 국장, 지나 해스펠 CIA 부국장 등 외교안보라인이 총출동한 가운데 아프리카를 순방 중이던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은 불참했다. [사진 제공 = 청와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3일(현지시간) 렉스 틸러슨 국무장관을 아프리카 순방 중에 전격 경질하고 후임에 마이크 폼페이오 중앙정보국(CIA) 국장을 지목한 배경에는 북·미정상회담이 자리 잡고 있다. 대북 대화론을 주도하면서 북한에 여지를 줬던 틸러슨 장관보다 최대한의 압박작전을 이끌며 실제로 북한을 대화 테이블로 끌어낸 폼페이오 CIA 국장에게 실권을 몰아준 것이다.

여기에는 명분보다 성과를 중시하는 기업인 출신 트럼프 대통령의 최고경영자(CEO) 기질도 묻어난다. 트럼프 대통령이 틸러슨 장관과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등으로 형성된 온건파들의 대화론과 허버트 맥매스터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 폼페이오 국장으로 이어지는 강경파들의 압박론을 오가며 다양한 대북전술을 구상한 결과 북한을 변화시킬 수 있는 정답은 압박이었다는 확신을 얻었다고 볼 수 있다.

렉스 틸러슨
틸러슨 장관을 보좌해 북한과의 물밑채널을 가동하고 대화 가능성을 물색했던 조지프 윤 전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의 갑작스러운 퇴임도 이 같은 기류와 무관하지 않은 것으로 해석된다.

백악관과 미국 정부는 북한이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등 유화 제스처를 보이자 최대한의 압박 전략이 효과를 거두고 있는 것이라는 점을 수차례 강조해 왔다.

이에 따라 5월로 예고된 북·미정상회담은 특히 트럼프 대통령이 주도하고 폼페이오 국장이 실무를 지휘하는 모양새로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과거 정상회담과는 달리 사상 첫 북·미회담인 이번 회담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제안하고 트럼프 대통령이 수락함으로써 성사되는 '톱다운' 방식의 회담이기 때문이다.

폼페이오 국장은 12일 CBS방송 인터뷰에서 "대통령이 이 문제를 주도할 것"이라며 "과거 합의 실패의 전철을 반복하지 않기 위해 CIA 차원에서 대통령에 대한 정보 제공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트럼프 정부의 향후 대북정책 역시 압박 기조가 강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폼페이오 국장 등이 주장해 온 대북정책은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가 이뤄질 때까지 압박을 지속한다는 것이 큰 줄기였기 때문이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북한이 한 약속들을 지킨다면 회담은 계획대로 열릴 것"이라며 "다만 북한에 대한 최대 압박작전은 변함없이 계속된다"고 강조했다.

이뿐만 아니라 향후 북한의 핵실험이나 미사일 도발 등이 재개될 경우 제한적 타격 등 군사적 옵션 사용 가능성이 불거질 수도 있다.

폼페이오 국장, 맥매스터 보좌관과 함께 강경파로 활약했던 매슈 포틴저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한반도 담당 선임보좌관, 니키 헤일리 유엔 주재 미국대사 등의 입지도 강화될 전망이다. 이 과정에서 중국에 대한 압박도 강화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틸러슨 장관을 옹호하며 대화를 중시했던 제임스 매티스 국방장관 등의 입김이 트럼프 정부에서 다소 약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이 여러 이슈에서 서로 충돌하면서 이미 수차례 경질 가능성이 제기된 바 있다. 아프리카 순방 중에 전격 경질을 결정한 것도 트럼프 대통령의 틸러슨 장관에 대한 일종의 '면박주기' 성격을 띠고 있다고 볼 수 있다. 트럼프 정부 출범 초기부터 틸러슨 장관과 백악관은 인사를 놓고 잡음이 일었다. 틸러슨 장관이 추천한 차관 차관보 등의 인사들이 백악관에서 거부되면서 이례적으로 국무부 후속 인사가 지연됐다.

지난해 7월에는 아프가니스탄 정책을 놓고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이 불화를 겪었으며, 틸러슨 장관이 지난해 9월 중국을 방문해 2~3개 대북채널을 거론하면서 북한과의 대화 의사를 표시하자 트럼프 대통령은 곧바로 '시간 낭비'라며 무시했다. 이외에도 이란 핵합의 재고 문제, 기후변화대책 문제, 이스라엘 주재 미국대사관 이전 문제, 쿠바와의 외교관계 재설정 문제 등에서 트럼프 대통령과 틸러슨 장관은 번번이 갈등을 겪었다.

지난해 아시아 순방을 성공적으로 마치면서 틸러슨 장관의 역할이 좀 더 연장되는 듯했으나 결국 오래가지 못한 셈이다.

[워싱턴 = 이진명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