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독일 외무, '스파이 독살 사건'에 "매우 심각..가해자 책임져야"

입력 2018.03.14. 00:02

독일 지그마어 가브리엘 외무장관은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의 암살 배후로 러시아가 지목된 것과 관련, "러시아가 배후로 확인되면 매우 심각한 사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러시아가 조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서구권이 공동으로 대응할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에서 영국과 연대할 것이라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사회민주당 소속의 가브리엘 외무장관은 14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4기 내각이 출범하면 장관직에서 물러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영국의 스파이 암살사건 현장 [EPA=연합뉴스]

(베를린=연합뉴스) 이광빈 특파원 = 독일 지그마어 가브리엘 외무장관은 영국에서 발생한 전직 러시아 이중스파이의 암살 배후로 러시아가 지목된 것과 관련, "러시아가 배후로 확인되면 매우 심각한 사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가브리엘 장관은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가해자가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러시아가 조사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서구권이 공동으로 대응할 것"이라면서 이번 사건에서 영국과 연대할 것이라는 의사를 분명히 했다.

사회민주당 소속의 가브리엘 외무장관은 14일 앙겔라 메르켈 총리의 4기 내각이 출범하면 장관직에서 물러난다.

노르베르트 뢰트겐 연방하원 외교위원장도 로이터 통신에 "영국 정부의 행동은 이성적"이라며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물질의 발견은 러시아가 이 문제의 규명에 있어서 협조를 거부할 수 없게 한다"고 지적했다.

lkb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