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title}

{description} 공식 홈페이지

BBK 특검 땐 2시간 '곰탕조사'..이번엔 고강도 조사 예상

강현석 입력 2018.03.13 22:11 수정 2018.03.13 22:49 댓글 0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朴, 21시간 조사 뒤 새벽 귀가..MB는?

[앵커]

지난 2008년 당시 BBK 특검은 당선인 신분의 이명박 전 대통령을 찾아가 '방문 조사'를 벌인 바 있습니다. 기억하시겠습니다마는 서울 삼청동 한정식집에서 꼬리곰탕을 먹으며 2시간 동안 이뤄진 조사여서 당시에도 큰 논란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그러나 내일(14일) 서울중앙지검 특별 조사실에서의 신문은 그때와 달리 '고강도 조사'가 예상됩니다.

내일 조사가 어떻게 이뤄질지 강현석 기자가 미리 짚어봤습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소환 통보 시각은 오전 9시 30분, 1년 전 박근혜 전 대통령 소환 당시와 같은 시각입니다.

조사할 내용이 방대해 오전부터 부른 것입니다.

이동 동선은 경호상의 이유로 공개되지 않고 있지만, 자택을 출발한 뒤 논현역을 거쳐 강남역, 서초역을 경유해 중앙지검 청사로 이동할 가능성이 큽니다.

이 전 대통령은 청사에 도착한 뒤 현관 출입문 앞에 만들어진 포토 라인에서 심경을 밝힐 예정입니다.

이어 엘리베이터를 타고 10층 특수1부장실에서 수사 책임자인 한동훈 3차장 검사와 간단히 만난 뒤 같은 층 1001호 영상 조사실로 이동하게 됩니다.

이곳은 지난해 박 전 대통령 조사를 위해 개조된 곳으로, 옆 방에는 휴식을 위한 간단한 시설도 마련돼 있습니다.

검찰은 제일 먼저 이 전 대통령에게 이름과 주민번호, 직업, 주거 등을 묻게 됩니다.

조사는 '다스 수사'를 담당한 신봉수 첨단범죄수사1부장과 '뇌물 수수 수사'를 맡은 송경호 특수2부장이 번갈아 진행합니다.

지난해 박 전 대통령은 21시간 넘게 조사를 받은 뒤 새벽에 돌아갔는데, 이 전 대통령 역시 혐의만 18개에 달하는 만큼 장시간 조사를 받게 될 전망입니다.

(영상디자인 : 신재훈·이재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