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배현진 예쁘다" 홍준표에 류여해 "얼굴 평가도 성희롱"

이현지 입력 2018.03.13. 13:04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최근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향해 "얼굴만 예쁜 게 아니다"라고 칭찬하자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얼굴 평가도 성희롱"이라고 비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번 홍 대표가 저를 염두에 두고 '성희롱할 사람을 성희롱해야지'라는 말도 성희롱이고, 특정인에 대해 '얼굴 예쁘다' 운운하는 것도 성희롱"이라며 "얼굴 평가가 왜 필요하신가요?"라고 따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뉴시스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가 최근 입당한 배현진 전 MBC 아나운서를 향해 “얼굴만 예쁜 게 아니다”라고 칭찬하자 류여해 전 최고위원이 “얼굴 평가도 성희롱”이라고 비판했다.

9일 홍준표 대표는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입당 및 환영식에서 배 전 아나운서와 관련해 “영입 과정에서 참 힘들었다”며 “얼굴만 아름다운 것이 아니라 소신이 뚜렷하고 속이 꽉 찬 커리어우먼이란 인상을 받았다”고 말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홍 대표, 성추행이 뭔지 정말 모르는군요”라는 제목으로 “진짜 안타깝다”는 내용의 글을 올렸다. 류 전 최고위원은 “지난번 홍 대표가 저를 염두에 두고 ‘성희롱할 사람을 성희롱해야지’라는 말도 성희롱이고, 특정인에 대해 ‘얼굴 예쁘다’ 운운하는 것도 성희롱”이라며 “얼굴 평가가 왜 필요하신가요?”라고 따졌다.

그러면서 “이전 저를 향해 한 말을 떠올려 보면, 지금 설마 예쁘니까 성희롱 대상이 된다고 생각하는 건 아니지요?”라며 “성희롱할 사람, 안 할 사람 혹시 감별한 거 아니시죠?”라고 물었다. 그는 “대표님의 잘못된 여성관이 어디선가 터져서 실수할까 봐 조마조마하다”며 “당 대표 하시기엔 정말 아니신 듯하다”고 주장했다.

류 전 최고위원은 2일 명예훼손과 모욕 혐의로 홍 대표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1월 홍 대표를 업무방해 혐의로 고소한 데 이어 두 번째다.

이현지 인턴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