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노회찬 "직원 채용 부탁한 적 없다..사실과 다르면 사퇴"(종합)

김수완 기자,구교운 기자 입력 2018.02.22. 12:06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22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노 의원 비서관 법무부 채용 청탁 의혹'을 전면부인하면서 "제가 드린 말씀이 1%라도 사실과 다른 경우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저는 과거에 (제) 비서관을 했던 사람이 법무부의 공개채용에 응모했는지도 몰랐다"며 이렇게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증거 있다면 고발하라..아니면 법적 대응 검토"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하고 있다. 노 원내대표는 자신의 비서 출신 변호사 법무부 '특채' 의혹이 사실이라면 국회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2018.2.22/뉴스1 © News1 안은나 기자

(서울=뉴스1) 김수완 기자,구교운 기자 = 노회찬 정의당 의원은 22일 김진태 자유한국당 의원이 제기한 '노 의원 비서관 법무부 채용 청탁 의혹'을 전면부인하면서 "제가 드린 말씀이 1%라도 사실과 다른 경우 의원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노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저는 과거에 (제) 비서관을 했던 사람이 법무부의 공개채용에 응모했는지도 몰랐다"며 이렇게 밝혔다.

노 의원은 해당 의혹에 대해 "모든 일이 다 끝난 뒤 (그 비서관이) 인사하러 와서 그때 알았다, 사전에 안 바가 없다"며 "전후 과정에서 직접이든 간접이든 어떤 방식으로도 채용 관련 부탁이나 청탁을 한 바가 없다"고 해명했다.

또 "(노 의원이) 전직 비서관이 로스쿨 출신이니 봐달라고 했다"는 김 의원의 발언에 대해 "근거가 없이는 할 수 없는 발언"이라며 "즉각 근거를 제시해달라"고 요청했다.

특히 강원랜드 채용 비리 수사 외압 의혹을 받고 있는 권성동 법제사법위원장을 향해 "똑같은 약속을 해 달라"며 "검찰 수사(사법 처리) 결과와 무관하게 사실이면 물러나겠다고 약속해달라"고 말했다.

노 의원은 "제가 볼 때 이 사태는 최근 불거지는 불법 채용 비리 의혹을 물타기 하기 위해 (사안을) 침소봉대해서 근거 없이 확산하고 있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노 의원은 법사위 신상발언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법적 대응 방침도 시사했다. 노 의원은 "증거가 있다면 검찰에 저를 빨리 고발하라"며 "그렇지 않다면 법적으로 대응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 해당 비서관에 대해 "제가 보낸 사람이 아니라 저를 떠난 사람"이라며 "어느 직장에 가든 그 사람의 직업 선택의 자유"라고 말했다. 이어 "제 보좌관을 한 사람 중에 정세균 국회의장실에서 근무하는 사람도 있다"며 "지금 국회의원 보좌관을 다 조사해봐라, 다 그런 식으로 돌고 있다"고 한국당 측 주장에 반박했다.

한편 노 의원이 법사위 회의에서 신상발언을 통해 권 위원장 사퇴를 언급하자 권 위원장은 곧바로 불쾌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권 위원장은 노 의원의 신상발언이 끝난 후 "왜 본인 신상 (발언)만 하면 되지 위원장까지 물귀신으로 끌고 들어가느냐"며 "정치 공세는 기자회견장을 가서 해 달라"고 지적했다.

또 "법사위원이자 사법개혁특별위원회 위원의 직원이 법무부에 간 것은 누가 봐도 정상적이지 않다, 그걸 조사하라는 게 우리 당의 요구"라고 노 의원 발언을 반박했다.

abilityk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