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조민기 성추행 세번째 폭로 "그가 빨리 잠들기만 기도했다"

박주연 기자 입력 2018.02.22. 07:54 수정 2018.02.22. 14:26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경향신문]

디시인사이드 연극뮤지컬 갤러리 게시판에 올라온 배우 조민기의 성폭력 고발 글

청주대 연극학과 제자들을 상대로 한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배우 조민기씨(53)가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입장을 정리한 가운데 또 한명의 제자가 22일 디시인사이드에 글을 올렸다. 취재과정에서 인터뷰에 응한 피해자 중 한 명이 경향신문에 이 내용을 전달했다.

자신을 ‘청주대 연극학과 졸업생으로, 앞서 용기내서 글을 올려준 친구들의 선배’라고 밝힌 글쓴이는 “이틀간 올라오는 기사들을 모두 읽으며 씁쓸함과 동시에 ‘터질 것이 터졌구나’라는 생각, 그리고 피해자의 이름과 얼굴이 버젓이 공개되어 나가는 수많은 기사들에 걱정과 무서운 마음까지 참 복합적인 마음이 들었다”고 말했다.

그는 “확실히 말할 수 있는 것은 피해자가 말했던 진술은 모두 사실”이라며 “행위를 당한 사람이 느끼기에 그것이 성추행이고 모욕을 느꼈다면, 조민기 교수는 사과를 했었어야 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1학년 아무것도 모르고 부푼 꿈만 안고 입학했을 때, 조민기 교수는 정말 멋진 선망의 대상이었다”며 “워크샵을 지도할 때 누구보다 열정 가득한 모습으로 학생들을 대했다”고 기억했다. 이어 “간혹 술자리를 가질 때면 제 옆자리에 와서 손을 잡으며 깍지를 끼고 선을 넘나들 듯 교수로서 할 수는 없는 너무나도 친밀한 스킨십을 해왔지만 군기가 바짝 들어있던 상태의 저는 그저 제가 너무 유난이고 예민한 것이라고만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다음날 학교에서 마주칠 때면 너무나도 젠틀한 모습이었기에 때론 과장해서 생각한건가, 라는 생각도 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겪은 악몽을 기술했다. 글쓴이는 “2학년 땐 조민기 교수가 지도하는 방학공연 팀에 들어가게 됐는데 재학생들은 조민기 교수가 집에 가서 술을 마시자고 하면 절대 혼자는 가지 말라는 암묵적 룰이 있었다”며 “제 남자친구가 술에 이미 취해있는 상황에서 셋이서 교수님의 집에 가게 되었고, 남자친구가 잠든 상태에서 (조 교수가)소파에 앉아있는 절 뒤에서 껴안으며 편하게 누워서 자라고 했다”고 했다.

글쓴이는 “절대 여자의 힘으로는 이길 수 없는 힘이란 걸 느낀 저는 제발 그가 빨리 잠들길 속으로 계속 기도하는 수밖에 없었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가 잠들고도 혹시라도 깨서 저를 다시 붙잡을까봐 한참을 있다가 그의 몸에서 벗어날 수 있었다”고 했다.

배우 조민기씨

글쓴이는 “저희가 사는 세계의 왕은 조민기였다”며 “그의 눈밖에 나는 것은 불쌍한 일이었고 안타까운 일이었고 동정받아야 할 일이었다. 밤이면 혹시라도 저에게 전화를 걸어올까 무서워 떨어야했지만 낮에 학교에서 만나면 웃으며 인사하고 사근사근한 제자가 되어야 했다”고 썼다.

글쓴이는 “연극영화계는 정말 좁다. 현장에 나가면 더더욱 좁다”며 “저희는 조민기 교수의 눈밖에 나지 않기 위하여, 졸업 후 현장에서 활동할 때 나에 대한 안 좋은 소문이 없어야 했기에 ‘참는 것’을 선택했던 것 뿐”이라고 했다. 어린 학생들이 왜 피해를 입고 두려움에 떨면서도 침묵하고 인내하는 쪽을 선택했는지에 대한 심정을 설명한 것이다.

끝으로 글쓴이는 “(조민기씨가)청주대학교 연극학과의 38년의 전통에 큰 오점을 남긴 것을, 졸업 후 누구보다도 성실하고 진실되게 연기하며 노력하는 후배들의 앞날에 큰 누를 끼친 것을, 현재 재학중이며 당장 며칠 뒤 수업을 들어야하는 후배들에게 아주 큰 상처를 준 것을 인정했으면 한다”며 “무엇보다도 무서워서 침묵하고 있을 또 다른 피해자들에게도 진심어린 사죄의 마음을 가지길 바란다”고 했다.

<박주연 기자 jypark@kyunghya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