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단독] 강경호 사장 "다스는 MB 것" 결정적 진술

안아람 입력 2018.02.22. 04:45 수정 2018.02.22. 07:51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와 관련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 강경호(72) 현 다스 사장이 "다스는 이 전 대통령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 초기 다스와 이 전 대통령 관계를 완강히 부인하던 강 사장은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의 진술과 그간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제시하며 추궁하자 앞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스 10년 운영한 현직 최측근.. 'MB 소유 부인' 진술 번복

“인사 등 주요 결정권 시형씨가 행사”

檢, 영장에 ‘실 주주 이명박’ 기재

내달 예상 MB 조사 준비에 집중

이명박 전 대통령과 다스 본사. 연합뉴스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DAS)와 관련해, 이명박(MB) 전 대통령의 최측근 강경호(72) 현 다스 사장이 “다스는 이 전 대통령 것”이라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0년 간 다스를 운영해온 다스 최고위 임원 진술이라 다스 실소유주 논란에 사실상 대못을 박은 것으로 평가된다. 이 전 대통령은 그간 다스와 무관하다고 주장해왔다.

21일 한국일보 취재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최근 강 사장으로부터 “이 전 대통령 지시를 받아 다스 사장으로 취임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강 사장은 2009년 6월부터 MB 친형 이상은 다스 회장과 함께 공동 대표를 맡고 있다. 그는 “다스 사장 취임 후에도 (본인은) 실권이 전혀 없었고, 인사 등 주요 사항에 대한 결정권은 이 전 대통령 아들 시형씨가 쥐고 있었다”며 “여러 정황상 다스는 이 전 대통령이 소유한 것으로 생각했다”고 털어 놓았다.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이 열린 지난 9일 강 사장을 비공개 소환 조사한 검찰은 이후에도 수 차례 불러 강도 높은 조사를 벌였다. 검찰 첫 소환 하루 전인 8일 다스 서울지사가 있는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에서 이상은 회장, 이시형 전무 등과 긴급회의를 한 정황도 포착됐다. 수사 초기 다스와 이 전 대통령 관계를 완강히 부인하던 강 사장은 검찰이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과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등의 진술과 그간 압수수색에서 확보한 자료를 제시하며 추궁하자 앞선 진술을 번복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까지 다스 운영을 총괄해온 강 사장 등 측근의 입장 변화로 그간 다스와의 연관성을 부인해왔던 이 전 대통령은 더욱 궁지에 몰리게 됐다. 강 사장은 이 전 대통령이 서울시장으로 재직 중이던 2003년 4월~2007년 1월 서울시 산하 서울메트로 사장을 지내고, 이 전 대통령 취임 후 코레일 사장을 거쳐 2009년 6월부터 다스 사장을 맡고 있다. 2007~2008년 다스 실소유주 의혹으로 검찰과 정호영 특별검사팀의 수사를 받은 이후 취임해 다스 상황을 누구보다 잘 알기 때문에 향후 이 전 대통령 수사에서 중요한 역할을 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검찰은 이병모 국장의 구속영장에 ‘(다스) 실 주주 이명박’이라고 기재해 처음으로 다스 지분을 이 전 대통령이 차명으로 갖고 있다는 사실을 공식화했다. 이 전 대통령은 다스 실소유주 의혹이 불거진 2007년 한나라당 대선후보 예비후보 청문회에서 “(다스가) 내 회사였다면 현대건설을 그만 두고 그 자리(다스 회장)에 앉았을 것”이라고 한 이후 일관되게 다스와 자신이 무관하다고 주장해왔다.

검찰은 강 사장을 비롯해 MB 조카 이동형 다스 부사장과 이병모 국장, 김백준 전 기획관 등 MB측근 진술과 서울 서초동 영포빌딩에서 확보한 자료 등을 분석, 이르면 3월 초로 예상되는 이 전 대통령 소환 조사 준비에 집중하고 있다.

안아람 기자 oneshot@hankookilbo.com

김현빈 기자 hbkim@hankookilbo.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