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미태평양사령관 "김정은, 적화통일이 목표"(종합)

입력 2018.02.15. 11:25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은 1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목적이 한반도의 적화통일에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목적과 관련해 "김정은이 자신의 정권을 보호하기 위해 그 일들을 하고 있다는 '지배적인 시각'이 있으나 그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美 하와이·괌 미사일 방어 시스템 증강 필요"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이승우 특파원 민영규 기자 = 해리 해리스 미국 태평양사령부 사령관은 14일(현지시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핵무기를 보유하려는 목적이 한반도의 적화통일에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날 미 하원 군사위원회 청문회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목적과 관련해 "김정은이 자신의 정권을 보호하기 위해 그 일들을 하고 있다는 '지배적인 시각'이 있으나 그 시각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나는 그(김정은)가 하나의 공산체제 아래에서 재통일을 추구한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또 "그(김정은)는 할아버지가 실패하고 아버지가 실패한 일을 추구한다"면서 "김정은과 공산 정권의 지배를 받는 통일된 한반도"가 김 위원장의 목표라고 거듭 강조했다.

그는 이어 "북한은 지난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을 포괄적이고 빠르게 개발해 미국과 동맹국들에 전례 없는 위협이 되고 있다"면서 "북한의 위협이 미국 본토까지 다가오고 있다"고 밝혔다.

해리스 사령관은 하와이와 괌의 미사일 방어에 대한 질문에 "지금은 북한의 위협에 대응하는 데 적절하지만 3∼4년 후, 또는 2020년대 초에는 훨씬 더 많은 조처가 이뤄져야 한다"면서 특히 하와이의 미사일 방어 시스템 증강 필요성을 강조했다.

북한 미사일 궤도를 고려할 때 하와이에서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가 최선의 선택이 아닐 수도 있기 때문에 요격 능력을 증강하는 연구를 할 필요가 있다는 것이다.

해리스 사령관은 이 자리에서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한 북한 대표단을 '매력 공세'(charm offensive)라고 언급하면서 "한국과 미국은 북한에 매료될 게 아니라 북한 정권을 있는 그대로 보고 사실에 근거해 다뤄야 한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앞으로 북한과 대화를 한다면 완전하고 입증할 수 있으며 불가역적인 한반도 비핵화를 달성하는 데 초점을 맞춰야 한다고 해리스 사령관은 지적했다.

해리스 사령관은 최근 호주 주재 대사로 내정됐다.

해리 해리스 태평양사령관

leslie@yna.co.kr, youngkyu@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