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플로리다주 고등학교서 총기난사로 최소 17명 사망

김진 기자 입력 2018.02.15. 09:41 수정 2018.02.15. 10:03

1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북쪽으로 80㎞ 떨어진 파크랜드의 마저리 스톤먼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한 남성이 AR-15 소총으로 보이는 무기를 난사했다.

이번 사건에 따라 미국 내 총기 구입 및 보유 규제 문제에 대한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19세 남성 용의자 체포..퇴학 당한 前학생
1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했다.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진 기자 = 14일(현지시간) 미국 플로리다주(州)의 한 고등학교에서 총기난사 사건이 발생해 최소 17명이 사망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쯤 플로리다주 마이애미에서 북쪽으로 80㎞ 떨어진 파크랜드의 마저리 스톤먼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한 남성이 AR-15 소총으로 보이는 무기를 난사했다.

스콧 이스라엘 브라우어드카운티 보안관은 정확한 부상자 수를 확인할 수 없으나, 최소 2명이 사망하고 14명이 병원으로 이송됐다고 밝혔다.

또 범인으로 과거 이 학교에 다니다 퇴학 당한 니콜라우스 크루즈(19)를 지목했다. 그는 과거 동급생들에게 위협적인 인물로 분류됐었다.

크루즈는 사건 직후 인근 코럴스스프링스시(市)에서 체포됐다.

이스라엘 보안관은 크루즈의 온라인 홈페이지와 소셜미디어 게시물을 분석하고 있다고 밝혔다. 미 연방수사국(FBI)은 현지 수사 당국을 지원하고 있다고 밝혔다.

현지 매체에 따르면 교내에 있던 학생들은 사물함과 책상 아래에 몸을 숨긴 채 공포 속에 구조를 기다려야 했다. 현지 방송은 학생들이 손을 들고, 무장 경찰들의 도움을 받아 학교 밖으로 대피하는 모습을 보도했다.

이번 사건에 따라 미국 내 총기 구입 및 보유 규제 문제에 대한 논란이 거세질 전망이다. 미국에서는 2013년 1월 이후 291건의 교내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했으며, 올해 들어 그 건수가 20건에 달했다.

soho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