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플로리다 고교서 총격, 사상자 다수 발생..최소 14명 희생

유세진 입력 2018.02.15. 07:08

미 플로리다주 남부 파크랜드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희생자 수가 최소 14명에 이른다고 미 관리들이 말했다.

총격은 이날 오후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매저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고 브로워드 보안관사무실은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와 전화로 총격 사건에 대해 논의한 후 트위터에 "백악관이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견 법집행에 긴밀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파크랜드(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유세진 기자 = 미 플로리다주 남부 파크랜드의 한 고등학교에서 14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건이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했으며 희생자 수가 최소 14명에 이른다고 미 관리들이 말했다.

【파크랜드(미 플로리다주)=AP/뉴시스】미 플로리다주 남부 파크랜드의 매저리 스톤맨 더글러스 고등학교에서 14일 오후(현지시간) 총격 사고가 발생해 다수의 사상자가 발생한 가운데 학교로 모여든 학부모들이 초조하게 자식들의 안부를 기다리고 있다. 총격범은 체포된 것으로 전해졌지만 그의 신원과 정확한 희생자 수도 알려지지 않고 있다. 2018.2.15

총격은 이날 오후 플로리다주 파크랜드의 매저리 스톤맨 더글라스 고등학교에서 발생했다고 브로워드 보안관사무실은 밝혔다.

보안관 사무실은 총격범이 체포됐다고 말했지만 총격범의 신원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았다.

학생들이 어지럽게 도주하는 모습을 방영하던 현지 TV는 경찰이 한 남성을 경찰차에 태우는 장면을 방영했다.

백악관은 이날 정례 뉴스브리핑을 취소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릭 스콧 플로리다 주지사와 전화로 총격 사건에 대해 논의한 후 트위터에 "백악관이 끔찍한 플로리다 총격 사견 법집행에 긴밀하게 개입하고 있다"고 말했다.

트럼프는 이에 앞서 희생자 가족들에게 트위터를 통해 조의를 표했다.

dbtpwl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