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창기라이 짐바브웨 야당 지도자, 65세로 타계

유세진 입력 2018.02.15. 04:55

총리를 지냈던 짐바브웨의 야당 지도자 모건 창기라이가 14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그의 민주변화운동(MDC)당 고위 관리가 밝혔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엘리아스 머드저리 MDC 부총재는 창기라이 전 총리의 가족들이 "창기라이가 오늘(14일) 저녁 숨을 거두었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노조 운동가 출신인 창기라이는 전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와 오랜 정치 투쟁을 벌여왔으며 숱하게 투옥됐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유세진 기자 = 총리를 지냈던 짐바브웨의 야당 지도자 모건 창기라이가 14일(현지시간) 사망했다고 그의 민주변화운동(MDC)당 고위 관리가 밝혔다고 영국 BBC 방송이 보도했다. 향년 65세.

【하라레(짐바브웨)=AP/뉴시스】짐바브웨의 야당 지도자 모건 창기라이가 2017년 8월5일 수도 하라레에서 지지자 집회에 참석, 연설하고 있다. 창기라이는 14일 저녁(현지시간) 결장암으로 사망했다. 향년 65세. 2018.2.15

창기라이는 결장암을 앓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엘리아스 머드저리 MDC 부총재는 창기라이 전 총리의 가족들이 "창기라이가 오늘(14일) 저녁 숨을 거두었다"고 알려왔다고 말했다.

노조 운동가 출신인 창기라이는 전 독재자 로버트 무가베와 오랜 정치 투쟁을 벌여왔으며 숱하게 투옥됐었다.

그의 투병과 사망으로 그의 지위를 계승하기 위한 MDC 내 분열이 초래될 것으로 보인다.

dbtpwls@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