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프랑스서 '파리테러 생존자' 속여 위로금 타냈다가 들통

입력 2018.02.15. 04:00

지난 2015년 11월 130명이 희생된 프랑스 파리 연쇄테러의 생존자라고 속여 정부 위로금을 타낸 40대 여성이 체포됐다.

자신이 테러의 생존자라고 허위 주장을 편 이 여성은 프랑스 정부의 '테러 및 기타 범죄행위 피해자를 위한 보증기금'(FGTI)으로부터 2만5천 유로(3천300만원 상당)의 위로금을 타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015년 11월 파리 연쇄테러 당시 출동한 경찰들 [EPA=연합뉴스 자료사진]

(파리=연합뉴스) 김용래 특파원 = 지난 2015년 11월 130명이 희생된 프랑스 파리 연쇄테러의 생존자라고 속여 정부 위로금을 타낸 40대 여성이 체포됐다.

14일(현지시간) 프랑스 언론들에 따르면, 파리 경찰은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한 48세 여성을 사기와 횡령 혐의 등으로 붙잡아 조사 중이다.

여러 차례의 사기 전과가 있는 이 여성은 2015년 11월 13일 파리 북부의 음악공연장인 바타클랑 극장에 있었다고 속여 정부로부터 위로금을 부당수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실제로 현장에 없었지만 테러의 생존자로 위장하면 금전적 지원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사건 당시 바타클랑 극장에 있었다고 주장했다.

당시 미국의 헤비메탈 밴드의 콘서트가 열리고 있던 이 극장에는 이슬람 극단주의자들이 난입해 총기를 난사해 시민 90명이 목숨을 잃었다.

자신이 테러의 생존자라고 허위 주장을 편 이 여성은 프랑스 정부의 '테러 및 기타 범죄행위 피해자를 위한 보증기금'(FGTI)으로부터 2만5천 유로(3천300만원 상당)의 위로금을 타냈다.

이 여성은 또한 자신이 테러사건의 생존자임을 내세워 파리 연쇄테러 희생자와 유족들을 위한 재단의 자원봉사자를 거쳐 사무원으로 채용돼 일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테러가 자주 일어난 프랑스에서는 피해자 보상기금을 노린 사기 사건이 빈번히 일어나고 있다.

작년 4월에는 한 커플이 2015년 파리 연쇄테러와 2016년 니스 트럭 테러의 피해자인 것처럼 속여 정부 지원금을 타내려 한 커플에게 법원이 징역 4∼5년을 선고하기도 했다.

yonglae@yna.co.kr

작년 파리 연쇄테러 2주년 추모식이 열린 바타클랑 극장 앞 [EPA=연합뉴스 자료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