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설 앞두고 5조2천억원 풀렸다..작년보다 감소

입력 2018.02.14. 12:00

설을 앞두고 화폐 5조2천억원 가량이 시중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 전 10영업일(2월 1일∼14일) 동안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순발행액)가 5조1천700억원으로 추산됐다고 14일 밝혔다.

화폐 발행액은 2천183억원(3.6%) 감소했지만 환수액이 1천682억원(37.6%) 늘며 순발행액은 작년 설 전과 비교해 3천900억원(7.0%) 감소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원화를 정리하는 은행 직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수현 기자 = 설을 앞두고 화폐 5조2천억원 가량이 시중에 풀렸다.

한국은행은 설 전 10영업일(2월 1일∼14일) 동안 금융기관에 공급한 화폐(순발행액)가 5조1천700억원으로 추산됐다고 14일 밝혔다.

이 기간 한은이 발행한 화폐는 5조7천870억원, 한은 금고로 돌아온 화폐는 6천156억원이었다.

화폐 발행액은 2천183억원(3.6%) 감소했지만 환수액이 1천682억원(37.6%) 늘며 순발행액은 작년 설 전과 비교해 3천900억원(7.0%) 감소했다.

한은 관계자는 화폐 공급이 줄어든 배경은 뚜렷이 꼽기 어렵다며 "환전상, 현금 서비스, 권종별 수요에 따라 환수액은 줄기도 늘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porque@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