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미국산 소고기, 고가 '한우 갈비 세트'로 둔갑

입력 2018.02.14. 11:33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은 14일 미국산 소고기를 한우로 둔갑해 판매한 전남 나주시 모 정육 판매점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전남지원에 따르면 정육 판매점은 서울에 있는 식육유통업체로부터 미국산 소고기(갈비·목심)을 ㎏당 1만200원∼1만7천200원에 구입해 '한우갈비 선물세트'로 만들어 3만5천∼5만원에 판매한 혐의다.

전남지원은 해당 정육 판매점 주인을 대상으로 수사해 원산지 거짓 표시 물량 등을 파악하기로 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미국산 한우로 둔갑[연합뉴스 자료사진]

(광주=연합뉴스) 전승현 기자 = 국립농산물품질관리원 전남지원은 14일 미국산 소고기를 한우로 둔갑해 판매한 전남 나주시 모 정육 판매점을 적발했다고 밝혔다.

전남지원에 따르면 정육 판매점은 서울에 있는 식육유통업체로부터 미국산 소고기(갈비·목심)을 ㎏당 1만200원∼1만7천200원에 구입해 '한우갈비 선물세트'로 만들어 3만5천∼5만원에 판매한 혐의다.

적발 당시 이 판매점은 미국산 소갈비 24kg(시가 120만원 상당) 미국산 목심 22kg(시가 77만원 상당)를 한우로 거짓 표시해 판매하기 위해 진열 및 보관 중이었다.

전남지원은 해당 정육 판매점 주인을 대상으로 수사해 원산지 거짓 표시 물량 등을 파악하기로 했다.

shcho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