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6·13 지방선거-호남⑤] 민주당·민평당·바른미래당..호남 적통 경쟁

입력 2018.02.14. 10:21

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분당되면서 호남의 지방선거가 흥미로워 지고 있다.

지난 총선 당시 바닥을 기던 민주당의 호남지지율은 대선을 거치면서 급등한 상태로 다른 정당들을 압도하고 있다.

호남 선거가 민주당과 민평당, 그리고 바른미래당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지만 민평당이 정부여당에 호의적인 상황이라 후보간 연대가 이뤄질 수도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호남 기반 정당 다수 출현에 경쟁 구도 본격화

[헤럴드경제=박병국 기자]국민의당이 바른미래당과 민주평화당으로 분당되면서 호남의 지방선거가 흥미로워 지고 있다.

지난 총선 직전 창당된 국민의당은 ‘반문(문재인)정서’를 자극하며 호남을 석권했지만 홍보리베이트 의혹사건, 문준용 증거조작 사건을 거치며 당의 지지율이 한자릿수로 주저앉았다. 안철수 대표가 바른정당과의 통합을 추진한 뒤 정체성을 이유로 뛰쳐나간 호남계 의원들이 결국 민주당과 정체성이 유사한 민주평화당을 만들었고 호남계 일부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신당인 바른미래당에 잔류했다. 

지난 총선 당시 바닥을 기던 민주당의 호남지지율은 대선을 거치면서 급등한 상태로 다른 정당들을 압도하고 있다. 당 모두 호남을 기반으로 한 당이라, 적통 경쟁이 치열해질 전망이다. 호남 선거가 민주당과 민평당, 그리고 바른미래당의 3파전으로 치러지게 됐지만 민평당이 정부여당에 호의적인 상황이라 후보간 연대가 이뤄질 수도 있다.

이개호(왼쪽), 박지원

가장 관심이 쏠리는 것은 전남지사 선거다. 전남지사 선거는 각 당의 후보군들이 일찌감치 출마의 뜻을 밝히며 달아올랐지만 지선이 다가오고 정치지형이 급격히 변하면서 되려 안개속이 됐다. 우선 민주당의 상황이 복잡하다. 이개호 의원이 출마의사를 밝혔지만 당에서는 “출마하지 않고 광주전남 선거를 총괄해달라”고 요청하며 출마를 만류하고 있다. 이 의원 대신 김영록 농립축산식품부 장관이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 이 의원은 지사 출마의지에 변함이 없다며 뜻을 굽히지 않고 있다. 이외에도 민주당에서는 노관규 전 순천시장과 장만채 교육감이 민주당의 전남지사 후보군에 포함됐다.

국민의당이 민평당과 바른미래당으로 쪼개진 것도 변수다. 민평당의 박지원 의원은 당초 전남지사에 뜻이 있다고 밝힌 바 있지만, 아직까지 공식적인 출마선언은 없다. 최근까지 박 의원은 지방보다는 중앙에 머물며 민평당 창당에 주력하는 모습을 보여왔다. 바른미래당의 주승용 의원도 출마가 유력했지만 출마에 대한 공식적인 언급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잇다. 주 의원은 차기 국회부의장 내정설이 돌고 있다.

반면 광주시장 후보군은 조금씩 윤곽을 드러내고 있다. 이용섭 전 대통령직속 일자리위원회 부위원장이 최근 직을 사퇴하며 광주시장 선거에 뛰어 들었고 윤장현 시장은 일찌감치 재선 도전을 선언했다. 이외에도 강기정 전 의원, 민형배 광산구청장, 양향자 최고위원, 윤장현 광주시장, 이병훈 동남을지역위원장, 최영호 광주남구청장 등이 출마의사를 밝힌 상태다. 바른미래당에서는 박주선 국회 부의장의 출마가능성이 높다. 같은당의 김동철 원내대표도 거론된다. 민평당에서는 아직 이렇다 할 후보가 없다. 유력 후보로 거론되던 장병완 원내대표는 불출마 입장을 밝힌 상태다.

호남의 다른 지역과 달리 전북지사의 경우는 재선 도전을 선언한 민주당 소속 송하진 전북지사와 김춘진 도당위원장, 정의당의 권태홍 도당위원장외에는 아직 출마의사를 밝힌 후보가 없다. 민평당에서는 조배숙 대표와 정동영 의원, 유성엽 의원이 거론됐지만 본인들이 출마를 고사한 상태다. 바른미래당 후보로는 전북도지사 선거에 도전한 바 있는 정운천 의원이 거론되고 있다.

cook@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