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쿡 CEO "애플, 의료산업에 큰 공헌할 것"..야심 드러내

권다희 기자 입력 2018.02.14. 08:23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의료산업 시장에 대한 야심을 내비쳤다.

CNBC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캘리포니아 애플 본사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의료산업 분야는 악명 높을 만큼 복잡하고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진입해 혁신하는 걸 항상 독려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애플은 의료산업에서 위대한 위치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마존, 구글 등 IT 공룡들 의료산업 진출 가속
팀 쿡 애플 CEO/사진=블룸버그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3일(현지시간) 의료산업 시장에 대한 야심을 내비쳤다. 3조달러(약3260조원) 규모의 의료산업 시장을 둘러싼 정보기술(IT) '공룡'들의 격전이 이뤄질지 관심을 모은다.

CNBC에 따르면 쿡 CEO는 이날 캘리포니아 애플 본사에서 열린 연례 주주총회에서 "의료산업 분야는 악명 높을 만큼 복잡하고 새로운 플레이어들이 진입해 혁신하는 걸 항상 독려하지는 않는다"면서도 "애플은 의료산업에서 위대한 위치를 차지하게 될 것이다"며 자신감을 드러냈다.

애플은 이미 다각도로 의료산업 진출을 꾀하고 있다. 최근 병원의 개인 의료기록을 아이폰에 저장할 수 있는 건강관리 앱의 베타버전(시험용 버전)을 출시했다.

베타버전엔 아직 미국 십수개 병원들만이 참여하지만 애플은 이 서비스에 미 전역의 병원의 동참을 얻어 낸다는 계획이다. 쿡 CEO는 이 사업을 가리켜 "우리는 점점 더 많은 시간을 여기에 쓰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애플이 의료산업에 상당한 공헌을 할 수 있을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밖에 애플은 미국 대형 보험사 애트나와 파트너십을 체결해 신형 애플워치 기능이 전반적인 의료비 지출 감소에 효과가 있는지를 연구하고 있다. 아울러 애플워치에 탑재된 심전도 모니터 카디아밴가 애플워치용 의료 장치 중 처음으로 미국 식품의약청(FDA) 승인을 얻기도 했다.

IT 거대 기업 중 의료산업 진출을 추진 중인 건 애플만이 아니다.

아마존도 최근 이 분야에 대한 야심을 내비쳐 왔다. 아마존은 JP모간, 버크셔헤서웨이와 컨소시엄을 구성해 자사 직원들의 의료 비용을 줄이는 방법을 연구 중이다. 관련 유통업에도 발을 들였다. 아마존은 중소 병원에 의약용품을 팔고 있으며, 약국 유통망 진출도 추진 중이다.

구글 모기업 알파벳 역시 의료산업 시장에 눈독을 들이고 있다. 칼리코라는 바이오벤처 자회사를 만들어 노화 연구에 뛰어들었고, 기술·생명과학 부문 자회사인 베릴리도 설립한 게 대표적이다.

CNBC는 IT 기업들이 의료산업에 뛰어드는 이유로 의료의 소비화를 꼽았다. 미국인들이 연방정부나 회사에 의지하는 대신 개인적으로 건강에 돈을 쓰는 경향이 강화되고 있다는 설명이다.

권다희 기자 dawn27@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