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편의점주 38% "1년에 하루도 못 쉬어"

이창훈 입력 2018.02.13. 23:50

"이번 설에도 이산가족이 될 것 같습니다."

서울의 편의점주 10명 중 9명은 명절 자율영업을 원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편의점주 B씨는 "설날에 아르바이트생을 구할 수 없어서 본사에 명절 당일 휴업을 요청했으나 '휴업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전체 응답자의 86.9%는 명절 당일 자율영업에 찬성한다고 답했고, 현재 심야영업을 하는 편의점주 중 62%는 심야영업을 중단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시, 근무환경 실태 조사 / 주당 평균 노동시간 65.7시간 / 일반 자영업보다 17.4시간 많아 / 한끼 식사시간은 15.6분에 불과 / 의무 영업 규정에 휴업도 못해 / 87% "명절 당일 자율영업 찬성"

“이번 설에도 이산가족이 될 것 같습니다.”

서울 강서구에서 4년째 편의점을 운영 중인 A(63)씨는 올해 명절을 편의점에서 보내야 한다. 평소에는 아내, 아르바이트생과 3교대로 근무하지만, 설 연휴에는 아르바이트생이 쉬기 때문에 3일 동안 아내와 번갈아 12시간씩 근무해야 하기 때문이다. A씨는 “의무영업 규정 때문에 잠시라도 문을 닫을 수 없다”며 “명절에 제사는커녕 가족들과 식사조차 함께하지 못한다”고 토로했다.

서울의 편의점주 10명 중 9명은 명절 자율영업을 원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주당 평균 근무시간은 65.7시간으로, 일반 자영업자보다 40% 가까이 많았다.

서울시는 13일 이 같은 내용의 ‘편의점주 근무환경 실태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는 지난해 11월부터 지난달까지 서울 소재 5대 편의점(CU·GS·세븐일레븐·미니스톱·이마트24) 점주 951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조사 결과 편의점주의 주당 노동시간은 평균 65.7시간으로, 일반 자영업자(48.3시간)보다 17.4시간(36%)이나 많았다. 한달이면 70시간을 더 일하는 셈이다. 근무 중 한끼 식사시간은 평균 15.6분에 불과했다. 월 평균 쉬는 날은 2.4일로, ‘쉬는 날 없이 1년 내내 일한다’는 응답도 37.9%에 달했다. 이 같은 장시간 근무로 10명 중 7명은 건강 이상 증세를 갖고 있었다.

현재 국내 5대 편의점 중 이마트24를 제외한 4개 편의점은 계약 시 ‘365일, 24시간 의무 영업’ 규정을 내걸고 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대부분 편의점주들은 명절은 물론 아르바이트생을 구하기 힘든 심야시간 등에도 편의점을 지켜야 한다. 실제 조사 대상 중 82.3%는 지난해 추석 때도 영업했고, 93.1%는 심야영업을 하고 있다고 답했다. 편의점주 B씨는 “설날에 아르바이트생을 구할 수 없어서 본사에 명절 당일 휴업을 요청했으나 ‘휴업 시 불이익이 발생할 수 있다’는 답변을 들었다”고 털어놨다.

많은 편의점주는 이 같은 의무 영업 규정에 부담을 느끼는 것으로 조사됐다. 전체 응답자의 86.9%는 명절 당일 자율영업에 찬성한다고 답했고, 현재 심야영업을 하는 편의점주 중 62%는 심야영업을 중단할 의향이 있다고 밝혔다. 편의점 본사는 의무영업 계약 근거 중 하나로 ‘소비자’를 내세우고 있지만, 시민 1000명을 조사한 결과 명절 자유휴무와 심야시간 자율휴무에 찬성한다는 답변이 각각 65.3%, 71.4%였다.

시는 실태조사에서 드러난 문제점들을 해소하기 위해 공정거래위원회와 모범거래기준을 만들고, 법령개정을 건의할 계획이다. 또 가맹점주에게 부당한 강요를 한 것으로 드러난 가맹본부에 대해서는 공정위에 조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강태웅 서울시 경제진흥본부장은 “휴일·심야영업은 소비자에게 편리함을 주지만 영세 자영업자와 비정규직 노동자의 영업환경을 악화시킬 수 있다”며 “가맹사업법 위반 행위를 상시 모니터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corazon@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