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檢, 'MB 재산관리인' 이영배·이병모 각각 구속청구·긴급체포

윤여진 입력 2018.02.13. 23:49 수정 2018.02.14. 08:01

이명박(77·MB)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추적을 통해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을 규명 중인 검찰이 'MB 재산관리인'들의 신병을 확보하는 절차에 들어가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지난달 26일 이곳을 압수수색하면서 MB 청와대가 검토한 다스의 BBK 투자 서류를 확보한 검찰은 MB가 대통령으로 취임하기 전 관리한 차명 재산 자료가 여기에 있다는 첩보를 입수, 새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스 협력사 대표 이영배, 비자금 조성
청계재단 사무국장 이병모, 차명재산 서류 파기
모두 MB 차명재산 관리..검찰 MB 개입 포착
檢, 올림픽 폐막 이후 MB 소환 준비에 총력
12일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된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 사무실이 있는 서울 서초구 영포빌딩. (사진=윤여진 기자)
[이데일리 윤여진 기자] 이명박(77·MB) 전 대통령의 차명 재산 추적을 통해 ‘다스’(DAS) 실소유주 의혹을 규명 중인 검찰이 ‘MB 재산관리인’들의 신병을 확보하는 절차에 들어가 수사가 마무리 단계에 접어들었다는 분석이 나온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 신봉수)는 13일 오후 횡령 및 배임 혐의로 이영배 다스 금강 대표에 대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고 밝혔다. 금강은 다스의 협력사로 MB 처남 고(故) 김재정씨의 아내 권영미씨가 지분 64%를 보유해 최대주주로 있는 회사다. 권씨 역시 지난달 25일 피의자로 소환돼 MB 재산을 차명 관리한 의혹에 대해서 조사를 받았다.

검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금강을 운영하면서 빼돌린 회사 자금으로 부외자금(비자금)을 조성하는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검찰은 이 대표의 비자금 조성에 MB가 개입했을 가능성을 의심하고 있다.

이 대표는 과거에도 MB가 사장을 지낸 현대건설의 협력사이자 고 김씨가 운영한 회사인 태영개발에서 회계책임자로 일하며 MB의 차명재산을 관리한다는 의혹을 받아왔다. 지난 2008년엔 도곡동 땅과 다스 차명 의혹을 수사한 정호영 전 특별검사팀의 조사를 받았다. 당시 이 대표는 ‘도곡동 땅과 MB는 아무런 관계가 없다’고 진술했다.

검찰은 전날 오후 증거인멸 혐의로 MB의 또 다른 재산관리인으로 의심받는 이병모 청계재단 사무국장을 긴급체포했다. 지난달과 지난 5일 두 차례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돼 검찰에 협조했던 이 국장은 검찰이 MB 차명재산 파악에 상당한 진척을 보이자 갑자기 돌변한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이 국장이 MB의 차명재산과 관련한 입출금 자료를 파기했다는 정보를 입수해 서울 서초구 서초동 영포빌딩 5층 청계재단 사무실에 있던 그를 긴급체포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이 국장은 서류 파기 사실을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31일 다스 서울지사가 임대한 영포빌딩 지하 2층 창고를 추가 압수수색 해 ‘MB의 차명재산 리스트’를 확보했다. 지난달 26일 이곳을 압수수색하면서 MB 청와대가 검토한 다스의 BBK 투자 서류를 확보한 검찰은 MB가 대통령으로 취임하기 전 관리한 차명 재산 자료가 여기에 있다는 첩보를 입수, 새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았다.

검찰이 확보한 자료에는 다스 지분과 MB의 친인척 명의로 된 재산 목록이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부동산 매매와 임대 수익 발생에 따른 자금 흐름 내용이 상세하게 기록돼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긴급체포 시한 48시간 내인 14일 오후 중으로 이 전 국장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다. 검찰은 두 ‘MB 재산관리인’의 신병을 확보하는 대로 MB에 대한 공개 소환조사 준비에 총력을 기울일 방침이다.

윤여진 (kyle@edaily.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