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법원, '국정원 뇌물·불법 여론조사' 혐의 장다사로 전 기획관 구속영장 기각

전효진 기자 입력 2018.02.13. 23:34

이명박 정부 시절 18·19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실시한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는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장 전 기획관은 또한 청와대 총무기획관 재직 시기인 2012년에도 19대 총선 후보 지지도 조사를 위해 용역계약서를 허위로 만들어 청와대 자금 8억여원을 빼돌리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이명박 정부 시절 18·19대 총선을 앞두고 청와대가 실시한 불법 여론조사에 관여한 혐의 등을 받는 장다사로(61)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에 대해 법원이 구속영장을 기각했다.

서울중앙지법 권순호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3일 “혐의 소명 정도에 비춰 피의자가 죄책을 다툴 여지가 있다”며 “주거가 일정하고 소환에 응하고 있는 점들을 종합하면 현 단계에서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 기각 사유를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의 최측근으로 꼽히는 장 전 기획관은 'MB 집사'로 불리는 김백준 전 기획관(78)에 이어 총무기획관으로 재직하며 청와대 안살림을 관리했다. 검찰은 장 전 기획관이 국정원 특활비 수수와 전달 과정에 관여한 정황을 포착하고 수사해왔다.

장 전 기획관은 2008년 청와대 정무비서관으로 재직하며 18대 총선을 앞두고 여론조사를 위해 국정원에서 10억원대의 특수활동비를 건네받은 데 관여한 혐의를 받는다.

장 전 기획관은 또한 청와대 총무기획관 재직 시기인 2012년에도 19대 총선 후보 지지도 조사를 위해 용역계약서를 허위로 만들어 청와대 자금 8억여원을 빼돌리는 데 관여한 혐의도 받고 있다.

법원의 영장 기각에 따라 검찰의 수사 계획에는 일부 차질이 불가피하게 됐다. 검찰은 구체적인 기각 사유를 살펴본 뒤 영장 재청구 여부를 결정할 방침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