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비자금 의혹' 다스 협력사 이영배 대표 영장

김태훈 입력 2018.02.13. 21:58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소유 의혹이 불거졌던 서울 도곡동 땅을 둘러싼 논란도 곧 결론이 내려질 전망이다.

검찰은 이 돈이 다스 또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자금일 가능성이 크다고 의심한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국장은 그가 관리하던 이 전 대통령의 차명소유 재산 리스트를 파기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의 재산관리인 지목된 인물 / 檢 "회삿돈 수십억 빼돌린 혐의" / 청계재단 사무국장도 긴급 체포

자동차 부품회사 다스 실소유주가 누구인지 밝히기 위한 검찰 수사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의 차명소유 의혹이 불거졌던 서울 도곡동 땅을 둘러싼 논란도 곧 결론이 내려질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부장검사 신봉수)는 13일 금강 이영배 대표에 대해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배임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금강은 다스에 부품 등을 납품하는 협력업체로 이 전 대통령 처남인 고 김재정씨 부인 권영미씨가 최대주주로 있는 회사다.

검찰에 따르면 이 대표는 금강 회삿돈 수십억원을 빼돌려 비자금을 조성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이 돈이 다스 또는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한 자금일 가능성이 크다고 의심한다. 이 대표는 2008년 BBK 의혹을 수사한 정호영 특별검사팀에 의해 이 전 대통령의 재산관리인으로 지목된 인물이다.

검찰은 전날 청계재단 이병모 사무국장도 증거인멸 혐의로 긴급체포해 조사했다. 청계재단은 이 전 대통령이 임기 도중인 2009년 사재를 털어 만든 재단으로 서초동 영포빌딩에 사무실이 있다. 최근 영포빌딩 지하의 다스 비밀창고에선 이명박정부 청와대에서 생산된 문건이 다수 발견됐다.

검찰에 따르면 이 국장은 그가 관리하던 이 전 대통령의 차명소유 재산 리스트를 파기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리스트에는 다스 지분과 경기 가평군 별장, 부천시 공장 부지, 도곡동 땅 등 이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은씨와 작고한 처남 등 친인척 명의로 된 재산 내역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이 국장에 대해 14일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이다.

배민영 기자 goodpoint@segye.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