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김정일 후임으로 김정남을" 장성택 발언이 암살 배경

윤지원 기자 입력 2018.02.13. 21:44 수정 2018.02.13. 22:05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 사건 배경에 북한 후계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NHK는 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부 장성택이 2012년 중국 방문 때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주석에게 김정남을 북한 최고 지도자로 삼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이 정보가 김 위원장에게 들어간 것이 '암살 사건'의 발단이 됐다고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장성택, 2012년 후진타오에 김정남 후계자로 추천
中저우융캉이 김정은에 발언 밀고..장성택도 처형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 이복형 김정남© AFP=뉴스1

(서울=뉴스1) 윤지원 기자 =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의 암살 사건 배경에 북한 후계자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13일 NHK는 중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김정은 위원장의 고모부 장성택이 2012년 중국 방문 때 후진타오(胡錦濤) 당시 주석에게 김정남을 북한 최고 지도자로 삼고 싶다는 뜻을 밝혔고 이 정보가 김 위원장에게 들어간 것이 '암살 사건'의 발단이 됐다고 보도했다.

중국 관계자에 따르면 장성택은 2012년 베이징에서 후진타오 전 주석과 별도 회담을 갖고 "김정일 위원장의 후임으로 김정남을 추대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이 회담 내용은 저우융캉(周永康 ) 당시 정치국 상무위원이 도청한 뒤 이듬해 북한 최고지도자에 오른 김정은에게 밀고했다고 알려졌다.

2013년 12월 장성택은 반역죄로 처형됐고, 김정남은 3년 뒤인 2017년 2월 말레이시아에서 암살됐다.

중국 정부 관계자는 해당 밀고가 김정은 위원장의 노여움을 사 암살 사건의 발단이 된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저우융캉이 왜 김정은 위원장에 이 정보를 전달됐는지는 밝혀지지 않았다. 단 자신을 향한 부패 수사로 수세에 몰린 저우융캉이 북한과의 연결 끈을 이용해 중국 지도부의 움직임을 견제하려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고 NHK는 전했다.

저우융캉은 2015년 부패 및 국가기밀유출 죄로 무기징역을 선고받았는데 여기서 기밀유출죄가 김정은 위원장에 대한 밀고로 해석된다.

yjw@