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블루홀, 배틀그라운드 '핵과의 전쟁' 선포

이해인 기자 입력 2018.02.13. 18:54 수정 2018.02.14. 09:15

블루홀이 글로벌 흥행작 '배틀그라운드'의 능력치를 올려주는 불법 프로그램인 '핵'과의 전쟁에 나섰다.

13일 블루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국내 경찰에 핵 제조와 유포자를 잡아달라고 수사를 의뢰했다.

핵은 게임 실행 데이터를 변조, 게임상에서의 능력치를 높여주는 불법 프로그램이다.

블루홀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배틀그라운드의 핵 사용건 수는 80만건이었지만 지난 달에는 178만건으로 늘어났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블루홀이 글로벌 흥행작 '배틀그라운드'의 능력치를 올려주는 불법 프로그램인 '핵'과의 전쟁에 나섰다.

13일 블루홀에 따르면 이 회사는 최근 국내 경찰에 핵 제조와 유포자를 잡아달라고 수사를 의뢰했다. 또 별도의 TF(태스크포스)도 마련했다. 본격적인 제재에 나선 것이다.

핵은 게임 실행 데이터를 변조, 게임상에서의 능력치를 높여주는 불법 프로그램이다. 예컨대 조준을 하지 않아도 상대를 100% 명중시킬 수 있다.

배틀그라운드는 전 세계 3000만명이 플레이하는 배틀로얄 게임. 능력치를 높여주는 유료 아이템이 없어 레벨을 올리려면 실력을 키워 잘하는 수 밖에 없다. 이 때문에 일부 이용자들이 편법적으로 순위를 올리기 위해 핵 프로그램을 사용한다. 핵은 주로 게임 카페나 외국에 개설된 핵 판매 사이트에서 구매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블루홀의 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배틀그라운드의 핵 사용건 수는 80만건이었지만 지난 달에는 178만건으로 늘어났다.

다만 핵의 경우 대부분 중국에서 개발돼 유포되는 경우가 많아 제재는 힘들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와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중국의 경우 한국에서 손을 쓸 수 없어 답답한 상황"이라며 "향후 중국 판호가 나와 정식 서비스가 시작되면 현지 서비스를 담당하는 텐센트가 적극적으로 나설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다.

이해인 기자 hilee@mt.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