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美10대 '페북 떠나요'

지민구 기자 입력 2018.02.13. 17:25

미국의 10대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떠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는 12일(현지시간) 지난해 기준으로 미국의 12~17세 연령층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수가 9.9%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마케터는 "미국의 24세 이하 이용자 층에서 28만명이 페이스북을 떠났다"면서 "올해도 이 연령층에서 210만명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 분석
"지난해 이용자수 9.9% 줄어
올해 210만명 더 떠날 것"

[서울경제] 미국의 10대가 세계 최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인 페이스북을 떠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시장조사기관 이마케터는 12일(현지시간) 지난해 기준으로 미국의 12~17세 연령층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수가 9.9%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마케터는 “미국의 24세 이하 이용자 층에서 28만명이 페이스북을 떠났다”면서 “올해도 이 연령층에서 210만명이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구체적으로는 올해 11세 이하 연령층에서 9.3%, 12~17세 연령층에서는 5.6%, 18~24세 연령층에서는 5.8%가 줄어들 것으로 내다봤다.

특히 18~24세 연령층에서 페이스북 이용자 수가 감소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과 캐나다 등 북미 지역 전체적으로도 페이스북의 이용자 수가 줄어들었다. 페이스북이 지난달 31일 발표한 2017년 4·4분기 실적을 봐도 북미 지역의 활성 이용자 수는 3·4분기 1억8,500만명에서 1억8,400만명으로 100만명 감소했다. 페이스북의 주요 사업 무대인 북미 지역에서 분기 기준으로 이용자 수가 줄어든 것은 회사 설립 이후 처음 있는 일이다.

젊은 연령층을 중심으로 한 ‘페북 탈출자’들의 경우 스냅쳇이나 인스타그램 등 이미지 기반의 SNS로 이동하고 있으며 이같은 추세는 앞으로도 이어질 것으로 전망됐다. 페이스북이 최근 ‘가짜뉴스’ 근절을 위해 뉴스피드(대문화면) 콘텐츠를 가족과 지인의 소식 중심으로 채우고 이용자가 언론사의 신뢰도를 평가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개편하는 등의 개혁 방안을 마련했다. 페이스북 창업자인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 역시 이 같은 개혁을 통해 이용자 수 감소가 일어날 것으로 예상하기도 했다.

데르바 아호 윌리엄슨 이마케터 수석 분석가는 “젊은 연령층에서 부모나 조부모 세대가 사용하는 플랫폼을 ‘쿨(cool)’한 것으로 받아들일지 모를 일”이라면서 “중장년층 중심으로 성장 중인 페이스북의 최대 고민이 여기에 있다”고 짚었다. /지민구기자 mingu@sedail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