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포토친구] 종묘의 선(線)

입력 2018.02.13. 16:00 수정 2018.02.13. 16:3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종묘는 유학을 통치기반으로 건국한 조선왕조의 역대 왕과 왕비 그리고 추존된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시고 제사를 봉행하던 곳입니다.
크게는 정전과 영년전으로 나뉘는데 왕실의 제사를 모시는 공간이기에 장식과 기교를 절제하여 단조로워 보이지만 위엄과 신성한 분위기를 보여주는 우리의 독특한 문화유산입니다.

사진가 블루문

관련 태그

실시간 주요이슈

2018.05.22. 09:24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