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아베 "지도자, 비판감수해야"..文대통령에 위안부합의 이행요구

입력 2018.02.13. 11:47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3일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도자는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해야 한다"고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이는 2015년 12월 위안부 문제 협상 당시 일본 내에서도 비판론이 있었지만, 자신이 이를 감수하면서 합의를 도출했으며, 그런 만큼 한국 내에서 비판 여론이 나와도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해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김영남에 북한 핵·미사일·일본인 납치문제 직접 제기"

(도쿄=연합뉴스) 최이락 특파원 =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3일 한일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문재인 대통령에게 "지도자는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해야 한다"고 합의 이행을 촉구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중의원 예산위원회에서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지난 9일 한국을 방문해 개회식 직전에 현지에서 문 대통령과 가진 정상회담을 설명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위안부 문제를 둘러싸고 '지도자가 비판을 감수하면서 결단하지 않으면 미래지향적 양국 관계를 구축할 수 없다'고 (문 대통령에게) 말했다"고 소개했다.

이는 2015년 12월 위안부 문제 협상 당시 일본 내에서도 비판론이 있었지만, 자신이 이를 감수하면서 합의를 도출했으며, 그런 만큼 한국 내에서 비판 여론이 나와도 문 대통령은 위안부 합의를 이행해야 한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현지 언론은 해석했다.

악수하는 한-일 정상 [연합뉴스 자료사진]

아베 총리는 또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즈음해 현지에서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만난 자리에서 북한의 핵·미사일 문제를 제기했다고 말했다.

그는 "모든 (북한에 의한 일본인) 납치 피해자의 귀국을 포함한 납치문제 해결을 강하게, 직접 요구했다"며 "또 핵과 미사일 문제도 거론하며 일본 측의 생각을 전했다"고 강조했다.

북한 핵·미사일에 대한 일본 측의 생각은 핵·미사일 개발 중단 및 핵 폐기를 의미한다.

아베 총리는 평창 올림픽을 계기로 이뤄진 이번 한국 방문에 대해서는 "한국과 북한에 대해 우리나라의 입장을 직접 전달할 수 있었다는 관점에서 매우 의미 있었다"고 말했다.

[올림픽] 북한 앞에 미국과 일본 [연합뉴스 자료사진] 9일 오후 강원도 평창 올림픽스타디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 개막식에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참석하고 있다. 앞줄 왼쪽부터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

choinal@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