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단독]박재완 "국정원 특활비 국회의원에 건넸다" 주장

박사라.정진우 입력 2018.02.12. 17:24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상납받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일부가 국회의원들에게 흘러 들어갔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재완(63)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2008년 당시 받아온 국정원 특활비 2억원을 수 명의 국회의원들에게 현금 1000만~2000만원씩 정치자금 명목으로 직접 건넸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MB 지시로 김백준에게 2억 받아
의원 정치자금으로 건넸다" 주장
액수·명단 등은 진술하지 못해
檢 "일관성 부족..의도·진위 파악중"

이명박 정부 청와대가 상납받은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일부가 국회의원들에게 흘러 들어갔다는 진술을 검찰이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 진술이 사실인지 확인하고 있다.

12일 법조계에 따르면 박재완(63)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최근 검찰 조사에서 ”김백준 전 청와대 총무기획관이 2008년 당시 받아온 국정원 특활비 2억원을 수 명의 국회의원들에게 현금 1000만~2000만원씩 정치자금 명목으로 직접 건넸다”고 진술했다고 한다. “이는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시였다”고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 전 기획관도 검찰 조사에서 ”특활비 2억원을 받아 박 전 수석에게 전달한 건 맞다”고 인정했다. 하지만 “그 돈이 국회의원들에게 건네졌는지를 포함해 돈이 어디에 쓰였는지는 몰랐다”고 주장했다.
박재완 전 기획재정부 장관(오른쪽)의 2012년 모습. 왼쪽은 이명박 전 대통령. [중앙포토]
앞서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송경호)는 지난 5일 김 전 기획관에 대해 2008년 4~5월과 2010년 7~8월 각각 2억원씩 두 차례에 걸쳐 총 4억원의 특활비를 국정원으로부터 상납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뇌물 및 국고손실)로 구속기소했다. 검찰은 공소장에 이 전 대통령에 대해 특활비 상납을 국정원에 직접 요구한 ‘주범’으로, 김 전 기획관을 이를 도운 ‘공범’으로 명시했다.

이 4억원은 모두 현금으로 전달돼, 아직 정확한 용처는 드러나지 않은 상황이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이 실제로 김 전 기획관으로부터 2억원을 넘겨받아 이를 국회의원들에게 나눠준 게 맞는지 구체적인 사실관계를 파악 중이다.

다만 검찰 등의 설명을 종합하면 박 전 수석의 진술은 일관성·구체성이 상당 부분 떨어지는 것으로 알려졌다. 돈을 받은 국회의원 명단은 물론 정확히 몇 명에게 어떤 목적에서 돈을 건넸는지조차 “기억이 나지 않는다”며 제대로 설명하지 못한다는 것이다.

검찰은 박 전 수석이 어떤 의도로 이와 같은 진술을 했는지, 실제로 돈이 건네진 게 맞은 지 파악 중이다. 박 전 수석이 본인의 혐의를 덜기 위해 임기응변식으로 진술했을 가능성도 있어서다.

법조계 일각에서는 사용처가 뇌물수수의 핵심 구성요건이 아닌 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서초동의 한 변호사는 ”사건 관련자들의 진술은 언제든 뒤바뀔 수 있다“며 ”국회의원들에 대한 구체적인 자금흐름이 드러나지 않은 상황에서 박 전 수석의 말만 듣고 검찰이 무리하게 수사 전선을 넓힐 필요는 없어 보인다“고 말했다.

검찰도 이와 별도로 MB 청와대의 국정원 특활비 상납 사건과 관련한 수사를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다. 13일 오전에는 장다사로(61) 전 대통령 총무기획관에 대해 국정원 자금을 유용해 불법 여론조사를 벌인 혐의 등으로 서울중앙지법에서 구속전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이 열린다.

정진우ㆍ박사라 기자 park.sara@joongang.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