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연세대학교, 청소노동자 감축 논란..해결 실마리 없나

김성현 입력 2018.02.06. 07:44

지난달 16일부터 연세대학교 청소·경비 노동자들은 학교 측의 인력 감축 계획에 맞서 집단 농성을 벌이고 있다.

공대위 소속 A 학생은 청소 경비 노동자들의 편에 서서 처우 개선과 학교 측의 태도 변화를 주장하고 있다.

지난해 말 연세대학교 측은 학교 재정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청소·경비 노동자들을 더 이상 충원하지 않고 이를 새로운 용역업체와 무인경비시스템 확대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29일 연세대학교 본관건물/사진=김성현 기자 sh0416hyun@asiae.co.kr

[아시아경제 김성현 기자, 허미담 기자] “청소 노동자 어머니들 출근 시간이 언제인 줄 아세요? 정식 출근은 새벽 6시죠. 하지만 그분들은 보통 1~2시간 전에 출근하셔서 미리 하루를 준비하시고 계세요”

지난달 16일부터 연세대학교 청소·경비 노동자들은 학교 측의 인력 감축 계획에 맞서 집단 농성을 벌이고 있다. 현재 학생회가 없는 연세대학교에서 노동자들을 대변해주고 있는 학생 단체는 공동대책위원회(이하 공대위)다. 공대위 소속 A 학생은 청소 경비 노동자들의 편에 서서 처우 개선과 학교 측의 태도 변화를 주장하고 있다.

지난달 31일 A 씨는 “재정 운영화의 방침상 불가능한 일이라 주장하며 인원 감축을 합리화 하는 데만 급급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학교 측은 ‘재정 운영에 문제가 있다’,‘인원 감축은 불가피하다’는 말만 되풀이하는데 학교가 임금 인상을 무력화 시키려는 궤변에 불과하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2011년 대비 연세대학교 적립금 증가 추이/사진=대학연구소

지난해 말 연세대학교 측은 학교 재정상의 어려움을 이유로 청소·경비 노동자들을 더 이상 충원하지 않고 이를 새로운 용역업체와 무인경비시스템 확대로 대체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A 씨는 이 같은 주장에 반박했다. A 씨는 “대학 재정 및 적립금 등을 고시하고 있는 사이트 ‘대학알리미’에 들어가면 연세대학교가 보유하고 있는 유보금으로 노동자분들의 임금 증가에 활용이 가능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대학교육연구소에 따르면 2011년 대비 연세대는 2015년 대학교 적립금이 100억원이상 증가한 대학 3위를 기록했다며 ‘재정상의 어려움’은 학교 측의 일시적인 위기 모면의 수단이라고 주장했다. A 씨는 “학교 측이 노동자 측과 대화 하는 흉내만 내지 말고 확실한 소통과 해결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하지만 이 같은 A 씨 주장에 연세대학교 총무처 관계자 B 씨는 “학교 측은 노동자분들과 소통 및 해결의 움직임을 보였다”고 반박했다. 그는 “얼마 전 이 사태를 중재하기 위해 용역업체 대표와 노동자 대표와의 대화를 통해 해결책을 모색하려 했으나, 노동조합원 전체가 자리에 참석하여 대화가 불가능한 상태가 돼버렸다”고 주장했다.

또한 B 씨는 “기존의 청소노동자분들의 고용을 불안하게 하거나 나쁘게 하려는 것이 절대 아니다”고 주장했다. 그는 “연세대학교는 청소·경비 노동자분들의 정년 70세에 따른 퇴직 및 그 빈자리에 대한 인사이동을 시행한 것뿐이다”라고 덧붙였다. 이어 B 씨는 재정 운영화의 어려움이 일시적인 모면 수단에 불과하다는 A씨의 주장이 잘못됐다고 주장했다.

B 씨는 또 “5000억의 학교 적립금을 가지고 있다 말하고, 대학알리미나 연구소 자료가 그것을 증명한다고 하는데, 이 절반은 우리의 적립금이 아니다. 연세대학교 원주캠퍼스와 의료원의 적립금이 포함된 금액이다”라며 본교가 사용할 수 있는 적립금이 아니라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절반의 적립금은 학교 발전 기금이나 장학금을 위한 기부금, 건물 설립 등의 명목이 있는 적립금이다. 만일 이 목적에 위반된다면 반환해 달라는 주장이 제기돼 문제가 될 수 있다는 것을 알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29일 연세대 본관에 부착된 게시물/사진=김성현 기자sh0416hyun@asiae.co.kr

한편 연세대분회는 지난달 16일부터 신촌 연세대 본관 1층에서 점거 농성을 진행 중이다. 이 학교에서는 지난해 말 30여명의 청소·경비 노동자들이 퇴직했다. 지난 2일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나서 청소노동자와 간담회를 여는 등 사태 해결에 힘썼으나 아직 합의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김성현 기자 sh0416hyun@asiae.co.kr
허미담 기자 pmdh031@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