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여검사 성추행 파문 "안태근, 최교일 조사해 처벌하라"

박호경 기자(=부산) 입력 2018.01.31. 13:01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가 과거 안태근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에 연이어 자신들도 피해를 받았다는 전·현직 여검사들의 호소가 줄을 잇자 시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민중당 부산시당은 31일 오전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공식 사과하고 가해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민중당 부산, 용기 낸 서지현 검사의 폭로와 전국 '미투' 운동에 환영

[박호경 기자(=부산)]

 

서지현 창원지검 통영지청 검사가 과거 안태근 당시 법무부 정책기획단장에게 성추행을 당했다는 주장에 연이어 자신들도 피해를 받았다는 전·현직 여검사들의 호소가 줄을 잇자 시민들의 비난 여론이 거세지고 있다.

민중당 부산시당은 31일 오전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서지현 검사의 검찰 내부 성추행 사건과 관련해 검찰은 공식 사과하고 가해자들을 처벌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 31일 오전 부산지방검찰청 앞에서 검사 성추행 사건 관련 가해자 처벌 촉구 기자회견을 열고 있는 민주당 부산시당. ⓒ민중당 부산시당


이들은 "서지현 검사는 8년 동안 자책감과 괴로움에 시달렸고 전 세계에 들불처럼 번진 미투 운동을 보며 성폭력 피해자들에게 '당신의 잘못이 아니다'라는 말을 하고 싶어 인터뷰에 응했다고 한다"며 "일반 조직도 아닌 상명하복의 검찰조직에서 성폭력 피해자를 꽃뱀으로 낙인찍기까지 하는 현실을 딛고 힘겹게 용기를 낸 피해자에게 박수를 보낸다"고 말했다.

이어 "가해자로 지목된 안태근 전 검사는 '술을 먹어 기억이 없지만 그런 일이 있었다면 사과드린다'면서도 인사나 감사에 영향을 끼친 의혹은 부인하고 있다"며 "이는 명백한 권력형 성범죄로 당시 성추행 사실을 은폐하려했던 최교일 자유한국당 의원에 대한 조사와 처벌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특히 "우리는 이 사건이 법정의 구현을 내세우는 검찰 조직에서 일어났다는 점에 분노한다. 그동안 수많은 성범죄에 대한 처벌이 지나치게 관대했던 배경에 성폭력 가해자를 용인하는 검찰 내의 시스템이 작동하고 있었다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다"고 비난했다.

한편 이날 대검찰청은 '여검사 성추행'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을 구성해 진상조사 및 제도 개선에 나간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우선 성추행 피해를 폭로한 서지현 검사를 대상으로 조사를 진행해 진상규명에 나설 계획이다.


박호경 기자(=부산) ( bsnews3@pressian.c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