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김어준 "'플랜다스의 계'로 모인 150억원, 원하면 전액 환불해야"

입력 2018.01.26. 09:24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다스 실소유주 파악 목적 ‘플랜다스의 계’ 150억원 모금 조기마감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이사회 “150억원 다스 주식 안산다” 결정
-안원구 집행위원장 반발..“여론의 대세는 진실 원한다”
-김어준 “이사회와 정리 필요..원하는 경우 환불도 고려해야”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언론인 김어준이 ‘플랜다스의 계’로 모금된 150억원에 대해 “원하는 경우 전액 환불해야 한다”고 밝혔다.

김어준은 26일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안원구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 겸 사무총장과 ‘플랜다스의 계’ 사태에 대해 의논했다.

‘플랜다스의 계’는 전 대구지방국세청장 출신 안원구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 아이디어로 추진된 국민 모금운동이다.


실소유주가 누군지 논란이 있는 현대자동차 시트 납품업체 다스의 주식을 매입해 영향력을 행사해 다스 실소유주를 밝혀내자는 의도다.

다스는 비상장회사라 일반인이 주식을 사기란 쉽지 않다. 그러나 다스 대주주였던 이명박 전 대통령 처남 김재정씨가 2010년 사망하면서 아내 권영미씨가 김재정씨한테 상속받은 다스 주식으로 상속세를 냈다.

그래서 다스 3대 주주는 정부(기획재정부)가 됐고, 정부는 이 주식을 팔기 위해 2011년부터 자산관리공사(캠코)를 통해 매각 노력 중이다.

정부는 다스 주식 5만8800주를 3번에 걸쳐 매각 공고했다. 이렇게 매각 공고된 다스 주식은 1만주, 1만주, 3만8800주로 세 덩어리가 됐다.

2011년 매각가는 843억원이었지만 여러 번 유찰되면서 505억원까지 떨어졌다.

올해 초 다시 나온 매각 공고에 따르면 다스 주식 세 덩어리 5만8800주 총액이 1426억원이었다.

올해도 산다는 사람이 없어 유찰돼 현재 1만주를 사려면 약 145억원이면 충분할 것으로 전망된다.

‘플랜다스의 계’는 이 점에 착안해 150억원을 국민모금 형식으로 모아 1만주짜리 정부 소유 다스 주식을 사는 방안을 추진했다. 다스 주식 1만주를 이런 식으로 매입하면 지분율 3.39%가 된다. 상법에 따르면 지분율 3% 이상이면 주주로서 여러 권리를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소액주주로서 다스 측에 주주총회 소집을 청구할 수 있고, 회계장부 열람권도 생겨 현금 흐름을 파악할 수 있다. 즉 3%의 지분만 가지면 다스 전체를 흔들 수도 있다.

‘플랜다스의 계’를 주도한 안원구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은 다스 주식 1만주를 매입해 다스 주주가 되면 다른 주주는 실소유주가 아니므로 의결권을 제한해달라는 소송을 낼 계획이다.

다스의 다른 주주는 모두 이명박 전 대통령 관련 인물이거나 단체다. 이명박 전 대통령 형 이상은씨가 지분 47.3%를 가진 최대 주주이고, 권영미씨가 2대 주주(23.6%), 3대 주주는 정부(19.9%), 4대 주주는 청계재단(5%) 등이다.

법원에 의결권 제한 소송을 내면 이 주주들은 모두 자신들이 실소유주임을 입증해야 한다. 자연스럽게 다스의 실소유주를 찾을 수 있어 ‘다스는 누구 겁니까’란 국민적 의혹을 해결할 수 있다는 것.

그런데 문제는 지난 25일 국민재산되칮기운동본부의 이사회가 “다스 주식을 샀다가 나중에 다시 팔아 돈을 돌려준다는 건데 다스 같은 비상장 주식은 휴지가 되기 딱 좋다”며 다스 주식을 사지 않기로 결정하면서 불거졌다.

종교인, 교수들로 이뤄진 이사회는 안원구 집행위원장 의견은 묻지 않고 이런 결정을 내렸다.

게다가 안원구 위원장이 이사회의 이런 결정에 반발하면서 문제가 불거져 ’다스 실소유주 확인‘이라는 본질적인 목적에 도달하기 전에 내부 갈등에 빠진 형국이다.

이날 김어준은 안원구 위원장과 이런 상황에 대해 논의하면서 “‘플랜다스의 계’에 돈을 낸 사람들 중 환불을 원하는 분들께는 환불을 해야 할 것이고, 집행위원장이 이사회와 잘 의논해 향후 어떻게 할 지에 대해 다음주 월요일이나 화요일까지는 결론을 내리고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하자”고 말했다.

김어준은 “이런 상황이 초래된 이유는 크게 2가지 상황 때문”이라며 “원래 ‘플랜다스의 계’를 계획할 때는 2월 중순에 있는 다스 주식 가격평가를 앞두고 이런 국민적 모금운동이 서서히 전개되면 압박이 될 수 있었다. 그런데 150억원 모금이 너무 빨리 돼서 그런거다”라며 “또 하나는 이런 모금운동이 단초가 되어 다스에 대한 검찰 수사, 언론보도 등이 확산되기를 바랬는데 생각보다 너무 빨리 다스에 대한 검찰수사, 언론보도가 나오고 있어서 그런거다”라고 설명했다.

soohan@heraldcorp.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