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MB 친형 이상득 응급실행..변호인 "26일 반드시 출석"

임종명 입력 2018.01.24. 18:28

이명박(77) 대통령의 형 이상득(83) 전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소재 한 종합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 전 의원 측에 따르면 그는 이날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앞서 이 전 의원 측은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이달 26일 오전 10시에 출석하게 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한 바 있다.

하지만 이 전 의원 측은 이에 "이런저런 추측들이 나오는데 내일 모레 반드시 출석한다는 것은 확실하다. 제가 모시고 갈 것이니까"라며 검찰 불출석 가능성을 일축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서울=뉴시스】김선웅 기자 = 이상득 전 의원. 2017.06.21. mangusta@newsis.com

【서울=뉴시스】임종명 기자 =이명박(77) 대통령의 형 이상득(83) 전 의원이 24일 오후 서울 소재 한 종합병원 응급실로 이송됐다.

이 전 의원 측에 따르면 그는 이날 자택에서 의식을 잃고 쓰러진 상태로 발견됐다. 노환과 스트레스가 원인인 것으로 알려졌으나 이 전 의원 측 관계자는 이러한 사실에 대해선 "확인해줄 수 없다"며 직접적인 답변을 피했다.

앞서 이 전 의원 측은 검찰의 출석 요구에 이달 26일 오전 10시에 출석하게 해달라고 검찰에 요청한 바 있다. 자택 압수수색로 인한 충격과 건강 문제, 갑작스런 출석 요구로 인한 준비 부족 등이 사유였던 것으로 파악됐다.

조사를 이틀 앞둔 상황에서 발생한 일이다보니 일각에서는 이 전 의원이 조사를 피하기 위한 술수를 부리는 것 아니냐는 추측도 조심스레 제기됐다.

하지만 이 전 의원 측은 이에 "이런저런 추측들이 나오는데 내일 모레 반드시 출석한다는 것은 확실하다. 제가 모시고 갈 것이니까"라며 검찰 불출석 가능성을 일축했다.

jmstal01@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