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국정원 "北 귀순병 우발적 귀순..북한 송환요청 없어"(종합)

입력 2018.01.24. 17:01 수정 2018.01.24. 18:22

국가정보원은 24일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가 우발적으로 귀순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북측의 송환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김 의원도 "오 씨가 불미스러운 사망사건에 연루됐다는 부분은 지금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 국정원의 공식 설명"이라며 "귀순자 상태가 지금 풀로(온전히) 합동신문을 받을 정도의 몸 상태가 아니라고 한다"고 말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범죄 저지른 적 없다' 진술..부친은 북한군 상좌" 일부 언론보도 부인
국군수도병원 이송되는 귀순 병사 지난 2017년 12월 15일 오후 경기도 수원시 아주대병원에서 국군수도병원으로 이송되기 위해 헬기장으로 이동하고 있는 북한군 병사(붉은 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제작 조혜인] 일러스트, 합성사진

(서울=연합뉴스) 한지훈 기자 = 국가정보원은 24일 지난해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총격을 받으며 귀순한 북한군 병사 오청성 씨가 우발적으로 귀순한 것으로 확인됐으며, 북측의 송환 요청은 없었다고 밝혔다.

국정원은 이날 국회 정보위원회 여야 간사를 상대로 한 업무 보고에서 이같이 밝혔다고 더불어민주당 간사인 김병기 의원과 자유한국당 간사인 이완영 의원이 전했다.

이 의원은 국회에서 취재진과 만나 "오 씨가 24살로 군 부대에서 운전수로 일하다가 우발적으로 (남측으로) 내려왔다고 국정원이 보고했다"며 "북에서 다시 돌려보내 달라는 특별한 요청은 없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오 씨가 귀순 전 살인 사건에 연루됐다는 일부 언론보도와 관련, "본인이 '나는 어떤 범죄도 저지른 적이 없다'고 진술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그는 "지금까지 조사에 의하면 오 씨가 범죄 연루된 사실 전혀 없다고 한다"며 "다른 귀순자가 그런 내용의 진술을 한 것도 아니다"고 설명했다.

김 의원도 "오 씨가 불미스러운 사망사건에 연루됐다는 부분은 지금 확인되지 않는다는 것이 국정원의 공식 설명"이라며 "귀순자 상태가 지금 풀로(온전히) 합동신문을 받을 정도의 몸 상태가 아니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하루 한두 시간 신문을 받고 있는데 몸이 더 나아야 한다"며 "국정원은 본인 의견밖에 없는 상황에서 나중에 다른 결과가 나오면 안 되니까 신중해야 하는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김 의원은 "국정원은 오 씨 아버지의 계급이 북한군 상좌라고 보고했다"며 "우리 군으로 보면 중령과 대령 사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한 언론은 오 씨가 최근 국정원과 군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반의 신문 과정에서 "북한에서 범죄를 저질렀는데, 사망에 이르게 한 사건"이라고 스스로 밝혔으며 그가 북한군 소장급 인사의 자제라고 보도했다.

한편, 정보위는 오는 31일 오후 2시 국정원법 개정안에 대한 공청회를 개최하고, 다음 달 5일 오전 9시30분 전체회의를 열어 국정원으로부터 현안 보고를 받기로 했다.

더불어민주당 김병기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hanjh@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