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

최강 한파는 '저기압 정체' 탓.."내일 모레 추위 절정"

남빛나라 입력 2018.01.24. 16:38

24일 올겨울 최강 한파가 몰아쳤다.

최저기온 -16.3도를 기록한 서울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저기온은 서울 -16.3도, 인천 -15.1도, 수원 -14.8도, 춘천 -19.3도, 강릉 -14.2도, 추풍령 -15.4도, 청주 -14.0도, 대전 -15.4도, 전주 -12.8도, 광주 -11.2도, 대구 -12.3도, 부산 9.8도, 제주 -2.4도 등이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낮 최고기온도 제주도 제외 모두 영하권
"베링해 부근 고기압에 막혀 기압계 정체"
북풍 불면서 유입된 북쪽 찬 공기도 영향

【서울=뉴시스】고범준 기자 = 전국 대부분 지역에 한파특보가 발효 중이고 서울은 올 겨울들어 가장 낮은 기온을 기록한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세종로 세종대로사거리에서 시민들이 출근길을 서두르고 있다. 2018.01.24. bjko@newsis.com

【서울=뉴시스】남빛나라 기자 = 24일 올겨울 최강 한파가 몰아쳤다.

최저기온 -16.3도를 기록한 서울을 포함해 전국 곳곳에서 올겨울 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였다. 서울은 2016년 1월 이후 2년 만에 한파경보가 내려진 상황이다.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최저기온은 서울 -16.3도, 인천 -15.1도, 수원 -14.8도, 춘천 -19.3도, 강릉 -14.2도, 추풍령 -15.4도, 청주 -14.0도, 대전 -15.4도, 전주 -12.8도, 광주 -11.2도, 대구 -12.3도, 부산 9.8도, 제주 -2.4도 등이었다.

최고기온도 제주도 지역을 제외하면 모두 영하권에 머물렀다.

서울 -10.7도, 인천 -11.2도, 수원 -8.4도, 춘천 -9.3도, 강릉 -6.4도, 추풍령 -9.1도, 청주 -8.3도, 대전 -7.2도, 전주 -6.3도, 광주 -4.1도, 대구 -6.1도, 부산 -2.2도, 제주 1.2도 등이었다.

현재 수도권에선 서울특별시, 인천광역시, 대전광역시, 경기도 광명시·과천시·안산시·시흥시·부천시·김포시·고양시·수원시·성남시·안양시·구리시·남양주시·오산시·평택시·군포시·의왕시·하남시·용인시·이천시·안성시·화성시·여주시·광주시·양평군 등에 한파경보가 발효 중이다.

한파경보와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각각 15도, 10도 이상 하강해 3도 이하이고 평년값보다 3도가 낮을 것으로 예상될 때 발효된다. 또 아침 최저기온이 각각 -15도, -12도 이하가 2일 이상 지속될 것으로 예상될 때도 내려진다.

이번 한파의 원인으론 기압계의 정체 현상이 꼽힌다.

【하남=뉴시스】김선웅 기자 = 북극에서 몰려온 찬공기로 전국에 최강 한파가 계속된 24일 경기 하남시 한강변에 위치한 미사리 조정경기장에서 쇄빙 작업이 진행되고 있다. 2018.01.24. mangusta@newsis.com

알래스카 남쪽 해협인 베링해 상층에는 고기압이 위치하고 있다. 반면 한국의 상층엔 중심부에 -50도의 찬 공기를 머금은 저기압이 작용한다.

윤익상 기상청 예보분석관은 "이 저기압이 동쪽으로 주기적으로 빠져나가야 하는데 베링해 부근 고기압에 막혀서 멈춰있거나 이동이 느려졌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북풍이 불면서 유입된 북쪽의 찬 공기도 추위에 영향을 끼쳤다.

윤 분석관은 "내일모레(26일) 추위가 절정에 달한 뒤 기온이 조금씩 오르긴 하겠지만 여전히 다음주 중반까진 평년보다 낮은 기온이 지속될 것"이라고 말했다.

south@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