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검찰, MB 일가 전방위 압박..이동형 오늘 소환·이상득 불응

입력 2018.01.24. 05:35 수정 2018.01.24. 13:30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조카가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검찰의 칼날이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을 넘어 그의 친족까지 뻗어 가면서 이 전 대통령 측도 법률 대응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만 이 전 의원 측이 26일 오전 10시 출석하게 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소환에는 응하겠다는 태도인 만큼, 조만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조카 이동형, 다스 협력업체 통해 불법자금 조성 의혹
친형 이상득, 억대 국정원 돈 수수 혐의..출석 연기 요청
이명박 전 대통령의 친형 이상득·조카 이동형 동시 소환(PG) [제작 이태호] 사진합성, 일러스트
이상득, '고심 가득한 얼굴' (서울=연합뉴스) 김주형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이 검찰이 국정원 자금의 불법수수 의혹과 관련해 사무실, 자택 등을 전격 압수수색에 나서자 22일 오전 서울에 있는 자택에서 심각한 표정을 하고 있다. 2018.1.22 kjhpress@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방현덕 기자 = 이명박(77) 전 대통령의 조카가 24일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조사를 받는다. 같은 날 조사가 예정돼 있던 친형은 일단 출석을 미뤘으나 조만간 조사에 응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의 칼날이 이 전 대통령의 측근을 넘어 그의 친족까지 뻗어 가면서 이 전 대통령 측도 법률 대응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동부지검에 꾸려진 '다스 횡령 의혹 고발사건 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는 이날 오전 10시 이 전 대통령의 조카인 이동형 다스 사장을 불법 자금 조성 혐의를 받는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한다.

이 부사장은 이 전 대통령 큰형인 이상은 다스 회장의 아들로, 검찰이 지난주 전격 압수수색한 다스 협력업체 IM(아이엠)의 지분 49%를 보유한 최대주주다.

검찰은 다스의 '120억원'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다스 자금이 비정상적으로 IM으로 흘러들어 간 정황을 파악하고 이 부사장에게 이를 추궁할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송경호 부장검사)도 이 전 대통령의 둘째 형 이상득(83) 전 의원을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의 피의자로 출석하라고 전날 통보했다.

그러나 이 전 의원 측은 준비 부족과 건강 문제 등을 이유로 들어 검찰의 출석 요구에 불응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다만 이 전 의원 측이 26일 오전 10시 출석하게 해 달라고 요청하는 등 소환에는 응하겠다는 태도인 만큼, 조만간 검찰에 나와 조사를 받을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의 친형인 이 전 의원은 국회의원 시절인 2011년 초 국정원 관계자로부터 1억원대 자금을 수수한 혐의를 받는다. 당시는 국정원 요원들이 인도네시아 특사단 숙소에 잠입했다가 발각된 때였다.

원 전 원장이 당시 잠입 사건 때문에 자신에게 쏟아지는 사퇴 요구를 무마할 목적으로 정권 실세인 이 전 의원에게 로비했다고 의심하는 검찰은 이 전 의원에게 금품을 받은 경위 등을 집중적으로 캐물을 예정이다.

검찰의 보폭이 빨라지면서 이 전 대통령 측도 과거 함께 일한 법조인 출신 청와대 인사 등을 중심으로 본격적인 대응을 준비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들은 국정원 특활비 수수 의혹관련 보도 등에 대한 사실관계 및 법적 쟁점 등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집으로 향하는 이명박 전 대통령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검찰이 이명박 전 대통령의 형인 이상득 전 새누리당 의원의 사무실을 전격 압수수색한 22일 오후 이 전 대통령이 이날 오후 서울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을 나서고 있다. 2018.1.22 jieunlee@yna.co.kr

sncwook@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