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지하철서 내린 뒤 다시 출발하는 열차에 치인 50대 사망

입력 2018.01.21. 23:11

21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1호선 신길역에서 50대 승객이 자신이 내린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A(56)씨는 동인천행 급행열차를 타고 와 신길역에 내린 뒤 열차가 출발하는 순간 비틀거리며 다시 열차 쪽으로 넘어져 부딪혔다.

해당 역에는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심폐소생술을 한 뒤 A씨를 병원에 이송했지만, 오후 9시께 사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신길역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21일 오후 7시 40분께 서울 지하철 1호선 신길역에서 50대 승객이 자신이 내린 열차에 치여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A(56)씨는 동인천행 급행열차를 타고 와 신길역에 내린 뒤 열차가 출발하는 순간 비틀거리며 다시 열차 쪽으로 넘어져 부딪혔다. 해당 역에는 스크린도어가 설치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은 심폐소생술을 한 뒤 A씨를 병원에 이송했지만, 오후 9시께 사망했다.

경찰은 목격자 조사와 폐쇄회로(CC)TV 분석을 통해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pc@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