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文대통령, 최저임금 1만원 공약에 신축적 입장"

세종=박경담 기자 입력 2018.01.21. 12:00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2020년 달성' 공약과 관련, "대통령이 상당히 신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최저임금 1만원을 2020년까지 달성하겠다고 내걸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정부, 지자체에 최저임금 관련 文대통령 입장 전해.."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폭 늘릴 여지 있어, 임금 연쇄 상승은 인상 덜 해주든가 생산성 높이는 식으로 대응"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여민관에서 새해 첫 수석보좌관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최저임금 인상을 둘러싼 논란과 관련, "최저임금 인상 초기에 혼란이 있을 수 있지만, 길게 보면 우리 경제가 지속가능한 성장을 할 수 있도록 건강하게 만드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청와대 페이스북) 2018.1.8/뉴스1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부가 지방자치단체에 문재인 대통령의 '최저임금 1만원 2020년 달성' 공약과 관련, "대통령이 상당히 신축적인 입장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최저임금 속도 조절'도 염두에 두겠다던 문 대통령 인식이 간접적으로 재확인됐다. 문 대통령 입장은 최저임금 인상 여파를 현장에서 가깝게 듣는 지자체에게 있어 가이드라인으로 작용할 전망이다.

고형권 기획재정부 1차관은 지난 19일 세종시에서 김부겸 행정안전부 장관 주재로 열린 '제28차 중앙-지방 정책협의회'에 참석해 "내년 최저임금 인상률은 심의위원회에서 결정하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정확히 말하긴 어렵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대선 공약으로 최저임금 1만원을 2020년까지 달성하겠다고 내걸었다. 이 공약이 현실화하려면 최저임금은 3년간 연 15% 이상 올라야 한다. 그 첫 단계로 최저임금심의위원회는 지난해 7월 올해 최저임금을 전년보다 16.4% 오른 7530원으로 책정했다.

최저임금심의위원회 결정을 두고 영세 자영업자·중소기업의 비용 부담이 커질 것이란 비판이 제기됐다. 당시 문 대통령은 최저임금 인상에 대한 유연한 입장을 처음 내비쳤다. 문 대통령은 지난해 7월 여야 4당 대표 회동에서 "1년 간 최저임금 인상 효과를 살펴보고 속도조절 할 지, 이대로 가도 될 지 결론 낼 것"이라고 밝혔다.

지난해 말에는 어수봉 최저임금위원장이 "2020년까지 시급 1만원을 달성하겠다는 공약을 포기할 필요가 있다"는 견해를 밝히기도 했다. 어 위원장은 일률적인 최저임금 인상보다 취약계층에 대한 선별적 복지가 필요하다는 측면에서 발언했다. 하지만 최저임금위원장 입장이라는 점에서 정부와 어느 정도 교감이 있었을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고 차관은 또 최저임금 인상 보완책인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폭을 확대할 여지가 있다고 했다. 그는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기준인 월급 190만원은 최저임금 근로자 중 맨 아래 쪽 있는 사람을 대상으로 한 것인데 문턱이 너무 낮다는 지적이 있다"며 "기준 변경은 일자리 안정자금 시행을 먼저 해본 뒤 검토할 여지가 있다"고 말했다.

3조원 규모의 일자리 안정자금은 최저임금 인상분을 보전하기 위해 조성됐다. 회사 규모가 30인 미만인 사업주는 월급 190만원 미만(최저임금의 120%) 근로자 1명당 최대 13만원을 받는다. 고 차관은 지난해 일자리 안정자금 설계 작업을 주도했다.

이날 정책협의회에선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임금 연쇄 인상을 우려하는 현장 목소리도 전달됐다. 이에 대해 고 차관은 "최저임금 이상을 받는 계층에 대해선 불가피한 부분이 있다"며 "사업주가 임금 인상을 덜 해주든가 생산성을 높이는 식으로 대응할 수 밖에 없다"고 답했다.

세종=박경담 기자 damdam@mt.co.kr, 최우영 기자 you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