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키맨' 김희중 "이명박, 국민께 용서 구해야"..고심 깊어지는 MB측

이승표 입력 2018.01.20. 17:06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 비리 의혹 수사에 협조하는 것으로 알려진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국민 앞에 진실을 밝히고 용서를 구하라고 촉구하고 나섰습니다.

과거 분신의 폭로에도 이 전 대통령은 침묵을 지키고 있습니다.

임광빈 기자입니다.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의 비리 의혹 수사에서 '키맨'으로 주목받는 김희중 전 청와대 부속실장이 마침내 침묵을 깼습니다.

김 전 실장은 한국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자신은 있는 그대로 사실을 이야기 할 뿐이라고 전제하고, 모든 진실은 이 전 대통령 한 사람만이 알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이 전 대통령이 책임을 지고 국민에게 사과하고 용서를 구하는 것이 최선이라고 밝혔습니다.

진실이 무엇인지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 전 대통령이 국정원 특활비 상납 문제를 알고 있었다는 검찰과 일부 측근의 주장을 뒷받침하는 대목으로 받아들여집니다.

김 전 실장은 김윤옥 여사의 특활비 의혹과 관련해서도 국정원으로부터 1억원 상당을 미국 달러로 받아 여성 행정관을 통해 그대로 전달했다고 주장했습니다.

사태의 전면에 등장한 김 전 실장의 폭로에 이 전 대통령의 참모들은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성골 집사', MB의 분신으로 불릴 정도로 오랫동안 이 전 대통령의 세세한 것까지 챙긴 최측근이었던 만큼 엄청난 충격을 받은 것으로 보입니다.

이 전 대통령 측은 일단 공개 반응을 삼간 채 김 전 실장의 발언 배경을 파악하면서 여론 동향을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 소환 통보가 카운트다운에 들어갔다는 관측 속에서 측근발 의혹 제기에 일일이 대응하다간 상황이 더 불리해질 수 있다는 판단도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연합뉴스TV 임광빈입니다.

연합뉴스TV : 02-398-4441(기사문의ㆍ제보) 카톡/라인 jebo23

(끝)

실시간 주요이슈

2018.05.22. 09:26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