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보라매 병원에서 환자에게 물려 간호사 손가락 절단

입력 2018.01.20. 16:45 수정 2018.01.20. 16:51

오늘 (20일) 서울 보라매병원에서 간호사가 환자에게 물려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의학 전문 매체 청년 의사에 따르면, 오전 7시 20분 보라매 병원 간호사 A 씨가 입원해 있는 환자에게 L-튜브(음식물을 삼키지 못하는 환자에게 약물이나 음식물을 투여하기 위해 코에 삽입하는 튜브로 흔히 콧줄이라고 불린다)를 삽입하려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당시 환자가 L-튜브 삽입을 거부하면서 간호사의 중지를 물었고, 간호사의 손가락이 잘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 위 사진은 사건과 관련 없는 자료 화면임

오늘 (20일) 서울 보라매병원에서 간호사가 환자에게 물려 손가락이 절단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의학 전문 매체 청년 의사에 따르면, 오전 7시 20분 보라매 병원 간호사 A 씨가 입원해 있는 환자에게 L-튜브(음식물을 삼키지 못하는 환자에게 약물이나 음식물을 투여하기 위해 코에 삽입하는 튜브로 흔히 콧줄이라고 불린다)를 삽입하려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당시 환자가 L-튜브 삽입을 거부하면서 간호사의 중지를 물었고, 간호사의 손가락이 잘리는 사고가 발생했다.

A 씨는 즉시 응급실에서 응급조치를 받았고 현재 접합 수술을 받고 있다.

이 사건과 관련, 보라매 병원과 인터뷰를 시도했으나 현재 보라매병원은 연락이 닿지 않는 상태다.

YTN PLUS
(mobilepd@ytnplus.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