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공군소위 부대 배치 나흘만에 관사서 숨져..유족 "업무 과중"

입력 2018.01.20. 14:01 수정 2018.01.20. 15:01

충북 충주 공군 비행단의 장교 관사에서 초급장교가 부임한 지 나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어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2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충북 충주 비행단 소속 A 소위가 지난 19일 오전 7시 10분께 장교 숙소 난간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부대원이 발견, 군 당국에 신고했다.

A 소위는 청주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작년 12월 1일 공군 학사장교로 임관, 교육을 받은 뒤 이 부대에 처음 배치됐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충주 전투비행단 소속 장교 관사서 스스로 목숨 끊어
숨지기 전날 밤 아버지에게 "길러주셔서 감사" 전화

(충주=연합뉴스) 김형우 기자 = 충북 충주 공군 비행단의 장교 관사에서 초급장교가 부임한 지 나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어 군 당국이 조사에 나섰다.

유족은 숨진 장교가 혼자 감당하기 어려울 정도로 많은 업무를 부여받은 탓에 평소 스트레스를 호소해왔다고 주장하고 있다.

20일 공군 등에 따르면 충북 충주 비행단 소속 A 소위가 지난 19일 오전 7시 10분께 장교 숙소 난간에서 목을 매 숨져 있는 것을 지나가던 부대원이 발견, 군 당국에 신고했다.

A 소위는 청주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작년 12월 1일 공군 학사장교로 임관, 교육을 받은 뒤 이 부대에 처음 배치됐다.

부대에서 행정계장을 맡은 A 소위는 이 부대로 발령받은 지 나흘 만에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고 군 당국은 전했다.

군 당국은 현재 부검을 진행 중이며 A 소위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유족은 A 소위가 최근까지 업무 과중으로 스트레스를 주변에 호소해왔다고 주장했다.

한 달 정도를 배워야 하는 업무였는데 인수인계가 제대로 안 된 탓에 정신적으로 힘들어했다는 것이다.

A 장교의 아버지는 "사고가 나기 전날 아들이 전화하더니 갑자기 길러주셔서 감사하다고 하더라"며 "갑자기 무슨 일이 있나 생각했는데 다음 날 새벽에 이런 일이 났다"고 울먹였다.

부대 관계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A 소위의 죽음에 대해 조사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vodcast@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