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종로 여관 화재로 5명 사망..방화범 체포 장면 공개

조은지 입력 2018.01.20. 13:00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서울 종로에 있는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쳤습니다.

범행 직후 자수한 용의자는 여관 투숙을 거부당하자 홧김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조은지 기자!

일단 피해 상황전해 주시죠.

[기자] 오늘 오후 새벽 3시쯤 종로5가에 있는 2층 여관 건물에서 불이 났습니다.

여관 주인과 승강이를 벌이던 53살 유 모 씨가 불을 지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1층에서 시작한 불은 삽시간에 번져 잠든 투숙객들을 덮쳤습니다.

소방차 50여 대가 출동해 1시간 만에 불을 껐습니다.

하지만 방화범이 뿌린 인화물질, 휘발유를 타고 불길이 순식간에 번졌습니다.

투숙객 대부분이 잠든 새벽시간이라 인명피해가 유독 컸습니다.

여관에 머물던 10명 가운데 절반인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위독한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현재 용의자 유 씨는 혜화경찰서에서 조사를 받고 있습니다.

5명을 숨지게 하고 4명을 다치게 한 혐의로 구속영장이 신청될 예정입니다.

살해에 고의가 있었는지 등을 면밀히 분석해 혐의가 확정될 예정입니다.

[앵커] 투숙문제 때문에 불을 질렀다고 얘기해 주셨는데요. 범행 동기 파악된 게 있습니까?

[기자] 경찰은 불을 지른 53살 유 모 씨를 화재 발생 직후 현장 인근에서 체포했습니다.

지금 나오는 장면은 여관에서 700m 정도 떨어진 약국 앞입니다.

경찰차가 와서 유 씨를 체포하는 장면이 찍혀 있습니다.

유 씨는 불을 지른 직후 직접 112에 전화를 해서 내가 불을 질렀다 이렇게 자수를 했습니다.

범행 당시에도 또 체포했을 때도 만취했던 것으로 전해집니다.

YTN 취재진이 유 씨의 동선 일부를 추가로 파악했습니다.

술취한 유 씨가 택시에서 내리는 모습입니다.

손에 큰 플라스틱 용기를 들고 있습니다.

유 씨는 이 플라스틱 용기를 들고 여관에서 3km 떨어진 주유소까지 택시를 타고 이동했습니다.

주유소에 온 것은 2시 40분쯤인데요.

2만 원을 주고 휘발유 10리터를 구입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유 씨는 앞서 2시쯤 만취 상태로 여관에 왔습니다.

성매매 여성을 요구하고 집기를 발로 차면서 난동을 피워 여관 주인과 승강이를 벌였습니다.

말싸움 이후 휘발유를 사고 다시 여관에 온 유 씨는 주머니에서 비닐 소재의 테이블덮개를 꺼내 휘발유를 뿌리고 이걸 1층에 던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씨는 경찰에 투숙을 거부당하자 홧김에 범행했다 이렇게 진술했습니다.

[앵커] 이렇게 홧김에 벌인 범행에 사상자 9명이 생겼습니다. 피해가 유독 컸던 이유가 있을까요?

[기자] 화재 현장을 보시면 아시겠지만 2층짜리 아주 작은 여관입니다.

인화물질 때문에 불길이 삽시간에 번진 것으로 알려졌고요.

인근 여관 주인들에 따르면 소화기 10여 대를 넘게 들고 진화를 했지만 불길이 워낙 거세게 타올라서 끄떡도 없었다 이런 얘기를 했습니다.

게다가 소규모 숙박업소라서 스프링클러 설치 대상이 아니었습니다.

골목길도 매우 비좁았는데요.

차량이 겨우 지나갈 그런 크기였습니다.

그래서 소방차의 적극적인 진화도 어려웠을 것으로 예상이 됩니다.

여관 구조가 어땠는지 또 건물이 잘 타는 재질이었는지 게다가 탈출구가 충분히 확보됐는지 등 추가적으로 수사가 필요한 부분이 아직 많습니다.

사상자 9명은 한참 자다가 봉변을 당했습니다.

남자가 6명이고 여자가 3명인데요.

자세한 신원은 아직 파악 중입니다.

대부분이 전신 3도 화상을 당해서 신원을 알기 어려운 상태입니다.

대부분 장기투숙을 하던 사람들이었다고 하고요.

피해자 중에는 모녀도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자세한 소식 취재되는 대로 추가로 알려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YTN 조은지[zone4@ytn.co.kr]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