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만취 50대, 여관에 '홧김 방화'..무고한 5명 사망 '참극'

입력 2018.01.20. 08:49

술에 취해 여관에 투숙하려다 제지당한 50대 남성이 홧김에 낸 불이 5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20일 오전 3시께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S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건물에 있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 갔다.

불은 만취한 상태에서 이 여관에 투숙하려다 이를 제지하려는 주인과 다툰 A(53)씨가 낸 것으로 보인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술 취해 투숙 제지당해..주인과 다투다 불 지르고 112 신고 "내가 그랬다"
종로 여관서 방화 추정 화재로 5명 사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한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경찰과 소방 관계자들이 화재 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불로 건물에 있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갔다. 2018.1.20 kane@yna.co.kr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김예나 기자 = 술에 취해 여관에 투숙하려다 제지당한 50대 남성이 홧김에 낸 불이 5명의 목숨을 앗아갔다.

20일 오전 3시께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S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건물에 있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 갔다.

불은 만취한 상태에서 이 여관에 투숙하려다 이를 제지하려는 주인과 다툰 A(53)씨가 낸 것으로 보인다.

목격자들의 말을 종합해보면, S 여관을 가끔 이용하던 A씨는 이날 이 여관에 찾아가 투숙을 하겠다고 했다.

그러나 여관 주인은 그가 술에 취했다는 이유로 방을 주지 않았고, 두 사람은 다퉜다. A씨는 '돈 주면 되는데, 왜 안 받아주느냐'고 따졌고, 주인은 '나가라'라며 맞섰다.

투숙하지 못한 데다 주인과 다투기까지 한 A씨는 홧김에 인화성 물질을 던지고 불을 낸 것으로 보인다.

S 여관 맞은편 모텔에서 일하며 화재 초기부터 현장에 있었다는 B씨는 "주인이 '(A씨가) 뭔가를 던졌다. 불내고 도망갔다'고 하더라"라면서 "기름이 다다다다 튀는 그런 불이었다. 기름 냄새가 많이 났다"고 말했다.

인근 다른 업소에서 일하는 홍모씨도 "소화기로 제압이 안 됐던 것으로 미뤄볼 때 (A씨가) 뭔가를 뿌렸던 것 같다"면서 "한 두달 장기로 묵는 사람들이 사용했을 것으로 보이는 (부탄)가스통도 영향을 줬을 수 있다"고 말했다.

불은 삽시간에 2층 여관의 10여개 방을 집어삼켰다. 주인이 '불이야' 하고 외치는 소리에 인근 업소 종업원들까지 달려들어 소화기 12개를 사용해가며 함께 진화에 나섰으나 역부족이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소방당국은 불이 나고서 15분 정도 뒤에 현장에 도착했다.

갑자기 펼쳐진 참극에 이 지역 주민과 피해자의 지인들은 충격을 받은 모습이다.

지인이 수년간 S여관에서 투숙해왔다는 문모(60)씨는 "전화를 안 받아서 너무 걱정된다"면서 좀처럼 말을 잇지 못했다.

한 중년 남성은 "어제 저녁에도 이 길을 지나갔는데, 이게 무슨 일인지 모르겠다"며 한참을 서서 불에 탄 건물을 바라봤다.

A씨는 112에 전화를 걸어 "내가 불을 질렀다"고 신고했고, 여관 건물 근처에서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A씨는 중식당 배달 직원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A씨가 술에 많이 취한 상태여서 조사가 이뤄지지 않았다. 피해 여관 주인도 흥분한 상태여서 정확한 진술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서 "A씨가 범행에 이른 정확한 경위를 파악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종로5가 여관서 방화 추정 화재로 5명 사망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20일 오전 서울 종로구 종로5가의 한 여관에서 방화로 추정되는 불이 나 경찰과 소방 관계자들이 화재 조사를 하고 있다. 이날 불로 건물에 있던 5명이 숨지고 4명이 다쳐 병원으로 실려갔다. 2018.1.20 kane@yna.co.kr

ahs@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