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MB "盧죽음 정치보복..처음부터 내가 목표, 내게 책임 물어라"(종합)

입력 2018.01.17. 17:53 수정 2018.01.17. 19:01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7일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수사와 관련,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직접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퇴임 이후 5년간 여러 건 수사로 고통..권력형 비리 없어"
"역사뒤집기와 정치보복으로 대한민국 근간 흔들려..참담"
특수활동비 입장 밝히는 이명박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17일 오후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검찰의 특수활동비 수사와 관련한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saba@yna.co.kr

(서울=연합뉴스) 이한승 이신영 기자 = 이명박(MB) 전 대통령은 17일 검찰의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수수 의혹 수사와 관련,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 수사에 대해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날 강남구 삼성동 사무실에서 직접 발표한 성명서를 통해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검찰 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 전 대통령은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이라며 "저의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 책임은 저에게 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책임을) 물으라는 것이 저의 입장"이라고 언급했다.

이 전 대통령은 이어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 수행에 임했다"며 "퇴임 후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면서 많은 고통을 받았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다"고 단언했다.

이 전 대통령은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낀다"고 덧붙였다.

이 전 대통령은 "끝으로 평창 동계올림픽을 어렵게 유치했다"며 "국민 모두가 단합해서 (평창 동계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이뤄내 우리 국격을 다시 한 번 높이는 좋은 계기가 되기를 소망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은 성명 발표 이후 기자들의 질문은 받지 않았다.

jesus7864@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