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정치보복' 외친 MB..정치권 논쟁 불가피

성기호 입력 2018.01.17. 17:41 수정 2018.01.18. 07:22

이명박 전 대통령(MB)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면서 정치권의 대립도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긴다"며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아시아경제 성기호 기자, 김혜민 기자] 이명박 전 대통령(MB) 자신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사실무근'이라고 강조하면서 정치권의 대립도 불가피 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이번 사건은 양진영의 도덕성에 타격을 줄수 있는만큼 올 지방선거에서 '적폐청산'을 둘러싼 '정치보복' 논쟁이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이 전 대통령은 17일 서울 삼성동 사무실에서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긴다"며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것이 제 입장"이라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자신의 혐의에 대해 강하게 반발하고 이를 정치보복으로 규정하면서 정치권의 후폭풍도 불가피 한 상황이다. 특히 이 전 대통령이 성명을 통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라고 발언한 것처럼 보수결집에 초점을 맞추면서 보수야당이 이 전 대통령의 요청에 응할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단 한국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각종 의혹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며 강경한 태도를 보이고 있다. 홍준표 한국당 대표는 이날 "MB가 의논해 (국정원) 돈을 받았다는 것이 입증되지 않는 한 대통령이 사후보고 받은 것은 아무 범죄가 안된다"고 강조했다.

홍 대표는 이날 전북 전주시 전북도당 당사에서 열린 광주시당 ·전북도당 ·전남도당 신년인사회 뒤 기자들과 만나 "사전에 서로 공모해서 돈을 받아야 범죄가 되는 것이지, 나중에 보고했다고 해서 범죄가 되느냐"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MB(이 전 대통령)를 흠집 내려고 하는 것이고, MB를 조사하겠다는 것은 좀 과하다"며 "속된 말로 640만 달러를 직접 받은 사람도, 가족도 조사 안 하고 있다"며 노무현 전 대통령 일가의 '640만 달러 수수' 의혹을 수사하라고 요구했다.

김성태 한국당 원내대표도 이날 "전직 대통령을 법정에 꼭 세워야겠다는 정치보복"이라고 비판했다.

김 원내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정치 보복적인 일념으로 댓글 사건에 이어 다스, 국정원 특수활동비까지 엮어서 자신의 목적에 따라 정치적 한풀이를 달성하려고 하는 정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언제까지 정치, 정책, 인사보복으로 점철할 수 있을 것인지 지켜보겠다"며 "촛불정신이 정치, 정책, 인사보복을 위한 촛불이었는지 되묻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민주당은 이날 추미애 당 대표가 직접 나서 이 전 대통령을 정조준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 전 대통령의 구체적 혐의가 확인되기 시작하면서 소위 정례 티타임에 평소보다 많은 MB 인사가 모였다"며 "법망을 빠져나갈 궁리만 하는 것으로 대통령답지 못한 꼴사나운 모양새"라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이 전 대통령은) 이제라도 실체적 진실을 고백하고 검찰은 신속하고 철저하게 모든 의혹을 밝혀주길 바란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은 공정한 수사를 강조했다.

성기호 기자 kihoyeyo@asiae.co.kr
김혜민 기자 hmeeng@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