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전문)이명박 전 대통령 "나에게 직접 물어라"

장용진 입력 2018.01.17. 17:35 수정 2018.01.17. 17:40

국민 여러분,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모두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국정수행에 임했습니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권력형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참담함을 느낍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보복 주장

[아시아경제 장용진 기자] 국민 여러분,
대한민국은 짧은 기간에 산업화와 민주화를
모두 성공적으로 이루어낸 나라입니다.

저는 대한민국 제17대 대통령으로서
이런 자랑스러운 역사를 지키겠다는 마음가짐으로
국정수행에 임했습니다.

퇴임 후 지난 5년 동안
4대강 살리기와 자원외교, 제2롯데월드 등
여러 건의 수사가 진행되었지만
저와 함께 일했던 고위공직자의
권력형 비리는 없었습니다.

그러나 최근 역사뒤집기와 보복정치로
대한민국의 근간이 흔들리는 데 대해
참담함을 느낍니다.

적폐청산이라는 이름으로
진행되고 있는 검찰수사에 대하여
많은 국민들이
보수궤멸을 겨냥한 정치공작이자
노무현 대통령의 죽음에 대한
정치보복이라고 보고 있습니다.

저와 함께 일했던
이명박 정부 청와대와 공직자들에 대한 최근 검찰수사는
처음부터 나를 목표로 하는 것이 분명합니다.

지금 수사를 받고 있는 우리 정부의 공직자들은
모두 국가를 위해 헌신한 사람들입니다.

제 재임 중 일어난 모든 일의 최종책임은
저에게 있습니다.

“더 이상 국가를 위해 헌신한 공직자들을
짜맞추기식 수사로 괴롭힐 것이 아니라
나에게 물어라.”
이게 제 입장입니다.

장용진 기자 ohngbear1@asiae.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