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맥매스터-야치, 미국서 회동.."북한에 최대한 압력 재확인"(종합)

입력 2018.01.17. 04:28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는 등 협력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일본 NHK가 15일 전했다.

미 인터넷 매체인 악시오스도 맥매스터 보좌관이 13∼14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야치 국장 및 한국 관계자들과 북한에 관한 비밀회동을 했다고 16일 보도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악시오스 "한국 관계자도 참석한 비밀회동..북, 대화재개는 우회로 판단"

(도쿄·워싱턴=연합뉴스) 김정선 신지홍 특파원 = 허버트 맥매스터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과 야치 쇼타로(谷內正太郞) 일본 국가안보국장이 북한에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는 등 협력 방침을 재확인했다고 일본 NHK가 15일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미국을 방문 중인 야치 국장은 샌프란시스코에서 13일(현지시간)부터 이틀간에 걸쳐 맥매스터 백악관 보좌관과 회담했다.

야치 국장과 맥매스터 보좌관은 최근 북한 동향을 포함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을 비롯한 한반도 정세 등에 대해 의견을 교환했다.

또한, 북한이 도발적이고 위협적인 행동을 자제해 비핵화를 위한 진지한 대화에 임하도록 최대한의 압력을 가하는 등 미·일 양국이 계속 협력해 간다는 방침을 재확인했다.

맥매스터 "金신년사에 안심했다면 연휴에 샴페인 너무 마신 것" (워싱턴DC AFP=연합뉴스) 허버트 맥매스터(사진)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회의(NSC) 보좌관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이번 신년사는 한국과 미국을 멀어지게 만들려는 단순한 접근에 분명한 목적이 있다고 본다"고 말한 것으로,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3일 보도했다. 그는 이어 "당시 신년사를 듣고 안심한 사람이 있다면 그는 분명 연휴 동안 샴페인을 너무 마셔서 그럴 것"이라면서 "김정은이 이번 신년사에서 통일이라는 단어를 얼마나 많이 외쳤느냐. 그가 생각하는 통일은 무엇이냐. 북한의 실패한 체제 아래에서의 통일"이라고 지적했다. bulls@yna.co.kr

미 인터넷 매체인 악시오스도 맥매스터 보좌관이 13∼14일 샌프란시스코에서 야치 국장 및 한국 관계자들과 북한에 관한 비밀회동을 했다고 16일 보도했다.

이 매체는 "이 그룹은 북한이 재개한 (남북) 대화가 일종의 관심을 돌리기 위한 우회로이며, 북한의 단호한 핵무기 추구에는 어떤 영향도 미치지 못한다는 데 동의했다"며 "이 그룹은 북한에 대해 더 일치된 압력을 가할 필요성에도 의견을 같이했다"고 전했다.

shin@yna.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