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종합] 日외상 "위안부 합의 추가 요청, 결코 받아들일 수 없어"

김혜경 입력 2018.01.17. 04:19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이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한국 측의 위안부 합의 추가 조치 요구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의하면, 두 사람은 이날 밴쿠버에서 개최된 한국전쟁 유엔 참전국을 중심으로 한 관련국 외교장관 회의 참석을 계기로 회담을 갖고, 위안부 합의 문제를 비롯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기사 제목과 주요 문장을 기반으로 자동요약한 결과입니다. 전체 맥락을 이해하기 위해서는 본문 보기를 권장합니다.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도쿄=AP/뉴시스】강경화(왼쪽) 외교부 장관이 2017년 12월 19일 일본 도쿄에서 고노 다로 외무상과 회담을 시작하기 전 악수하고 있다. 2017.12.19

【서울=뉴시스】김혜경 기자 = 고노 다로(河野太郎) 일본 외무상이 16일(현지시간) 캐나다 밴쿠버에서 강경화 외교부 장관과의 회담에서 "한국 측의 위안부 합의 추가 조치 요구는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고 밝혔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닛케이)에 의하면, 두 사람은 이날 밴쿠버에서 개최된 한국전쟁 유엔 참전국을 중심으로 한 관련국 외교장관 회의 참석을 계기로 회담을 갖고, 위안부 합의 문제를 비롯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석 문제 등에 대해 논의했다.

고노 외무상은 이 자리에서 일본에 위안부 피해자들에 대한 사과를 촉구한 우리 정부의 새 방침에 대해 "한국이 일본 에 추가 조치를 요구하는 것은 결코 받아들일 수 없다"며 "그런 협의에는 응할 수 없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한국 정부가 합의를 착실히 실시하도록 강력히 요청한다"라고 강조했다.

닛케이는 이에 대한 강 장관의 답변에 대해서는 보도하지 않았다.

강 장관은 이날 회담에서 2월 평창 올림픽에 아베 총리의 참석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고노 외무상은 "향후 국회 일정 등을 포함해 검토할 것"이라고 답하는 데 그쳤다.

두 사람은 이에 더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문제에 대해서도 논의하고, 북한의 비핵화를 위해 계속해서 대북 압력을 최대한 높이는 방침에 의견을 일치했다.

또 남북대화와 관련해 한일 및 한미일 3개국이 긴밀히 연대할 것도 확인했다.

chkim@newsi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