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가상화폐 靑 청원 20만 돌파..김동연 "거래소 폐쇄도 옵션"

송수진 입력 2018.01.16. 21:11 수정 2018.01.16. 22:48
음성 기사 옵션 조절 레이어
글자 크기 조절 레이어

[앵커]

가상 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 청원이 20만 명을 넘어섰습니다.

이 문제에 대해 말을 아껴온 문재인 대통령은 부처 간 혼선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지적했고,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부처 협의를 거쳐 가급적 빨리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송수진 기자의 보도입니다.

[리포트]

가상 화폐 규제에 반대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이 등록 20일 만에 20만 명을 돌파했습니다.

정부가 공식적인 입장을 내놓는 한 달 내 20만 명 참여 조건을 충족한 겁니다.

청원자들은 타당하지 않은 규제로 경제가 쇠퇴해선 안 된다며 거래소 폐지 반대 입장 등을 올렸습니다.

청와대는 6번째 청원인 전기용품 안전관리법 폐지 청원에 답변하고 가상화폐 규제 반대 청원에도 답할 예정입니다.

가상화폐 관련해 말을 아끼던 문재인 대통령도 대책을 둘러싼 최근 정부 부처 간 혼선 양상을 지적했습니다.

부처 간 협의 전에 각 부처의 입장이 먼저 공개돼 엇박자로 비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겁니다.

[박수현/청와대 대변인 : "보다 긴밀한 부처 간 협조와 정책결정 과정의 면밀한 관리를 당부하였습니다."]

정부는 가상화폐에 대한 규제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김동연 경제부총리는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어떤 형태로든 합리적 규제가 필요하다며 거래소 폐쇄도 살아있는 옵션이라고 말했습니다.

[김동연/경제부총리/tbs 김어준의 뉴스공장 : "살아있는 옵션이긴 합니다만 해외 입출금 문제 등등 반론도 만만치가 않거든요. 부처 간에 아주 진지한 검토가 있어야 될 것 같습니다."]

김 부총리는 과세나 실명제 등 구체적 방안을 논의 중이라며 조속한 시일 내에 종합 대책을 발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BS 뉴스 송수진입니다.

송수진기자 (iam@kbs.co.kr)